여행 스타트업 트리플, 120억원 투자유치

가 +
가 -

트리플 홈페이지 갈무리

여행 스타트업 트리플이 120억원 투자를 유치했다. 트리플은 5월17일 네이버, 아주IB투자, 한국투자파트너스, KB인베스트먼트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서비스 정식 출시 이후, 단기간에 이뤄낸 첫 번째 투자 유치다.

트리플은 여행 관련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전 세계 80여개 도시의 여행 정보를 여행자 위치와 동선에 맞게 제공하는 실시간 해외 여행 가이드 앱이다. 올해 들어 여행자 일정이나 여행 목적에 맞게 호텔, 투어 & 액티비티 등 각종 여행 상품을 추천, 판매하는 서비스도 확대해 나가면서, 여행자의 여행 상품 구매와 예약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해 7월 정식 출시 이후 9개월 만에 100만 가입자를 달성하는 등 가파른 성장 중이다.

트리플 김연정 대표는 “이번 투자로 계획했던 서비스 품질 강화에 더욱 집중하고 도시 확장 및 콘텐츠 리뉴얼, 가입자 확대를 위한 마케팅에 한층 더 박차를 가할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여행 업체와 연계한 비지니스 모델 강화를 통해 해외 자유 여행은 트리플 하나로 모든 준비가 가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2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