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리토, 2017년 글로벌 기업에 686만 언어 데이터 판매

가 +
가 -

플리토가 번역 서비스를 통한 언어데이터 판매 현황을 발표했다. 플리토는 5월25일 지난 4년간 데이터 판매량 및 생산량 현황을 담은 리포트를 내놓았다. 바이두, 텐센트,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 기업과 판매 파트너십을 맺고 있는 플리토는 지난 4년간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플리토는 집단지성 플랫폼을 활용한 연간 언어 데이터 생산량이 지난해 1.1억건을 기록했으며, 2018년 5월 기준 9500만을 넘어서서 올해 예상 생산량이 2억건에 달한다고 예상했다. 특히 언어데이터 판매량은 작년과 올해 사이 성장세가 두드러져 올해 3천만건을 웃돌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686만을 기록한 것에 비해 폭발적인 성장세다.

자료=플리토

언어별 구입 요청 순위는 영어가 가장 높았다. 이어 중국어가 2위, 일본어가 3위, 한국어가 4위로 조사됐다. 그 외 스페인어, 프랑스어, 러시아어를 비롯한 유럽권 언어가 5위, 아랍어가 6위를 차지했다.

언어데이터 구입 요청이 가장 많은 분야는 일상 대화로 파악됐다. 관광∙쇼핑 분야가 2위, IT∙소프트웨어가 3위로 그 뒤를 이었다. 일상생활에서 주로 필요한 언어 데이터뿐만 아니라 IT∙소프트웨어 분야와 같이 전문성을 요하는 언어데이터에 대한 수요도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아울러, IT∙소프트웨어 관련 기업에서 플리토 언어 데이터를 가장 많이 필요로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그 뒤를 이어 모바일 플랫폼, 정부 연구개발 기관 순으로 구매율이 높았다.

한편 인기 언어데이터 타입은 텍스트가 1위, 음성 및 이미지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기존 텍스트 데이터 외에도 인공지능 비서 등 음성인식 기술 산업의 부상으로 인해 음성 데이터 또한 높은 판매를 기록했다. 플리토는 인공지능 및 집단지성 번역 서비스를 통해 텍스트, 음성, 이미지를 아우르는 높은 수준의 번역 결과를 제공하는 동시에 다양한 파일 형식의 언어 데이터를 확보하고 있다.

플리토 이정수 대표는 “인공지능 번역 서비스를 포함한 번역 산업의 발전에는 번역가들이 생산하는 언어데이터 확보가 필수다”라며 “플리토는 전 세계 집단지성 번역가 풀을 활용하여 가장 효율적으로 양질의 언어데이터를 생산해낼 수 있는 기업으로서 앞으로도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언어데이터를 제공하며 번역 산업에 이바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