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 발족

네이버가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를 발족했다.

가 +
가 -

네이버가 뉴스 서비스를 구성하는 알고리즘 전반을 검토하는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를 발족했다. 네이버는 5월29일 관련 학계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위원회를 발족하고, 관련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3분기 내 발간하겠다고 밝혔다.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는 ▲컴퓨터 공학, ▲정보학, ▲커뮤니케이션 총 3개 분야의 전문가 11인으로, 관련 학계의 주요 학회를 중심으로 꾸려진 ‘검색 알고리듬 검토위 추천 위원회’를 통해 구성됐다. 위원장으로는  맹성현 KAIST 전산학 교수가 선발됐다.

네이버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 명단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는 인공지능과 알고리듬을 기반으로 하는 ‘뉴스 검색’을 시작으로, ‘AiRS(에어스)’, ‘AI헤드라인’ 등 네이버 뉴스홈 기사 배열 알고리듬까지 네이버 뉴스 서비스를 구성하는 핵심 알고리듬 전반에 대한 검토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데이터 처리 및 모델링 과정에서의 적절성을 검토하고, 해당 결과를 담은 보고서 역시 3분기 내 발간한다는 계획이다.

뉴스 알고리듬 검토 위원회 맹성현 위원장은 “뉴스 검색과 기사 배열에 이용되는 알고리듬뿐 아니라 인공지능 ​​기계학습 데이터 및 실험 절차 등 다양한 관점에서 사용자에게 적절하고 국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서비스가 개발되고 있는지를 꼼꼼히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네이버 미디어서포트 유봉석 리더는 “각 분야 최고 전문가들에게 네이버 뉴스를 구성하는 인공지능 알고리듬을 검토받고, 해당 기술을 통해 서비스 운영 투명성을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 전했다.

한편, 네이버는 지난 연말, 뉴스 서비스의 혁신을 위해 CEO 직속 ‘운영혁신프로젝트’ 조직을 신설하고, 기사 배열 및 알고리듬에 대한 외부 전문가의 검증을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올해 1월 사용자, 시민단체, 학계, 정계, 언론계 등 외부 인사로 구성된 ‘기사 배열 공론화 포럼’을 구성해 기사 배열 방향에 대한 외부의 목소리를 수렴하고 있으며, 3월에는 실제 서비스 이용자들로 구성된 ‘댓글 정책 이용자 패널’을 발족해 뉴스 댓글 운영 원칙과 정책​ 등을 논의하는 등 서비스 운영의 투명성 확보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