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위, “AI 기술로 불법 영화 유통 막자”

인공지능과 차세대 저작권 기술 연구 발표회 개최

가 +
가 -

한국저작권위원회가 인공지능(AI) 활용 저작권 기술 연구에 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한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저작권위원회는 6월8일 ‘인공지능과 차세대 저작권 기술’을 주제로 제2차 저작권 기술 연구 발표회를 연다고 1일 밝혔다. 한국저작권위원회 서울사무소에서 열리는 이번 발표회는 최신 영화가 유튜브, 웹하드 등 온라인을 통해 불법 유통되는 문제를 개선하고 현재 연구·개발되고 있는 AI 기반 저작물 식별 및 정산 기술을 소개하고자 마련됐다.

저작권 기술은 저작권을 효과적으로 보호하고 저작물의 원활한 유통을 돕기 위한 기술 및 서비스를 말한다. 콘텐츠의 특징 정보를 기반으로 불법 콘텐츠를 식별해 필터링하고 최초 유포자를 확인하는 식이다. 한국저작권위원회 측은 “현재 유튜브나 웹하드 등에 적용되고 있는 저작물 식별 기술은 원본 콘텐츠 확보 후 색상, 위치 등의 특징정보를 구축해 식별 및 차단하고 있으므로 원본 콘텐츠의 확보가 어려운 최신 개봉 영화 등의 초기 불법 유통 차단에는 한계가 있다”라고 짚었다.

최신 영화 불법 유통을 막기 위해 AI 기반 저작권 식별 및 차단 기술이 활발히 연구되고 있다. 기존에 원본 콘텐츠를 바탕으로 특징 정보 DB를 구축해 불법 콘텐츠와 매칭하는 방식에서 벗어나 영화 출연 배우를 학습시켜 저작물을 식별하고 차단하는 방식이다. 영화 예고편이나 출연 배우의 과거 영화를 바탕으로 학습시킨다. 최신 영화 같은 경우 유출 문제로 원본 콘텐츠 확보가 쉽지 않다는 점에서 대안적 방식으로 연구되고 있다.

한국저작권위원회 관계자는 “영화배우만 학습시키면 해당 배우가 출연한 다른 영상 콘텐츠도 걸러지기 때문에 불법 콘텐츠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다”라며 “이 때문에 배우뿐만 아니라 인상착의 정보까지 학습시키는 등 AI 기반 저작물 식별 기술을 고도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공지능 기반 저작물 식별 및 차단 기술 개념도

이번 발표회에서는 저작권 기술 R&D 사업으로 추진 중인 AI 기반 저작물 식별 및 정산 기술 연구개발 내용을 자세히 소개할 예정이다. 유원영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그룹장이 ‘인공지능을 활용한 차세대 저작권 기술’을 소개하며, 박지현 ETRI 연구원이 ‘인공지능 기반 연관 저작물 및 마이크로 식별 기술’, 김철연 숙명여대 교수가 ‘인공지능 기반 이미지 객체 분류·식별·정산 기술’을 발표한다.

한국저작권위원회 임원선 위원장은 “이번 발표회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저작권기술을 확인하고 전망함으로써 미래 저작권 서비스 방향을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위원회는 저작권 분야에 적용 가능한 미래 핵심적인 기술들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공유할 수 있는 장을 지속적해서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