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인공지능 음악 추천 엔진 ‘바이브’ 선보인다

개인의 취향과 주변 맥락을 고려한다.

가 +
가 -

개인의 음악 취향을 학습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노래를 예측하는 인공지능(AI) 음악 추천 서비스가 출시된다.

네이버는 6월11일, AI 기술 기반 음악 추천 엔진 ‘바이브(VIBE)’를 오는 18일 앱 마켓을 통해 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이버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기존 차트 순위 위주 음악 소비 패턴에서 벗어나 개인의 취향에 맞춘 차세대 음악 소비 패턴을 주도해 나갈 계획이다.

바이브의 특징은 AI가 개인 취향을 고려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곳을 추천하고 맞춤형 플레이리스트를 끊임없이 만들어준다는 점이다. AI가 사용자 음악 감상 패턴을 학습하고 개별 음원까지 분석해 다각적으로 추천에 활용하는 방식이다. 개인의 음악 감상 패턴을 바탕으로 선호 장르와 아티스트를 파악하고, 협력 필터링 모델을 활용해 비슷한 취향의 사용자 그룹이 많이 소비한 음악을 추천한다. 또 딥러닝을 이용해 단순 추천을 넘어 개별 음원의 특성을 추출하고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곡을 예측할 수 있다.

바이브는 또한 현재 재생되는 곡과 다음 곡을 자연스럽게 이어준다. 시그널 프로세싱 방식과 딥러닝을 활용해 BPM, 키, 라우드니스, 곡의 구조, 큐포인트 같은 개별 음원의 특징을 분석해 다양한 방식으로 개인 맞춤형 플레이리스트를 계속 만들어준다.

네이버는 콘텐츠 추천 시스템 ‘에어스(AiRS)’, 상품 추천 시스템 ‘에이아이템즈(AiTEMS)’ 등 기존 AI 기반 추천 서비스를 통해 축적된 노하우와 고도화된 AI 기술을 음악 콘텐츠에 적용했다. 네이버는 AI 기반 검색 및 추천 시스템을 다양한 영역으로 확대하고 있다. 지난 4월에는 AI 장소 추천 시스템 ‘에어스페이스(AiRSPACE)’를 공개한 바 있다.

네이버는 바이브를 향후 AI 스피커와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등 다양한 플랫폼에 연동해 나가며 사용자 상황과 맥락을 고려하는 차세대 음악 추천 엔진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류대원 바이브 테크리더는 “사용자 취향이 중요한 음악 콘텐츠의 특성을 고려해 사용자들의 즉각적인 피드백까지 추천에 반영한다”라며 “순간마다 변화하는 사용자 취향과 나아가 사용자 맥락과 주변 환경까지 고려하는 음악 추천 엔진으로 발전시켜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바이브를 이끄는 네이버 박수만 리더는 “기술을 통해 창작자들이 더 많은 사용자들과 음악으로 대화할 수 있는 공간을 만들고, 사용자들에게는 자신의 취향에 맞는 다양한 음악들을 더욱 많이 접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차트 위주로 소비되던 음악 감상 환경이 바이브를 통해 보다 풍성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