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LGU+, ‘애플워치3’ LTE 모델 출시

2018.06.15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가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을 6월15일 출시했다. 셀룰러 모델은 기존에 발매된 GPS 모델과 달리 자체적으로 LTE 통신 기능을 갖춰 아이폰 없이도 쓸 수 있다.

SK텔레콤은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 10종을 판매한다. 출고가는 디자인 별로 52만5800원부터 79만2천원까지다. 공시지원금은 전 모델 7만원이다. LG유플러스는 그레이, 실버 2종류의 색상을 판매하며 출고가는 38mm 모델은 52만5800원, 42mm 모델은 56만5400원이다. 공시지원금은 전 모델 10만원이다.

셀룰러 모델에는 용두(디지털 크라운) 부분에 붉은 점이 찍혀있다.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에는 자체 통신 기능이 탑재돼 연동된 아이폰과 멀리 떨어지거나 아이폰 없이 운동 중에도 전화를 걸고 받을 수 있으며 스트리밍 음악도 들을 수 있다. 애플워치3는 지난해 9월 공개됐으며 애플워치 시리즈 최초로 LTE 기반 자체 통신 기능이 탑재돼 주목받았다. 국내에는 GPS 모델이 지난 11월3일 출시됐으며 셀룰러 모델이 출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셀룰러 모델이 GPS 모델과 다른 점은 자체 통신 기능 외에도 시계 옆 용두(디지털 크라운) 부분에 붉은 점이 찍혀있다는 점이다. 또 스테인리스 스틸 케이스가 적용된 애플워치는 셀룰러 모델로만 판매된다.

애플워치3와 아이폰은 같은 번호를 공유한다. 그렇기 때문에 셀룰러 모델을 사용할 경우 통신사가 아이폰과 일치해야 연동해 쓸 수 있다. SK텔레콤은 매장 방문 없이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을 개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용 중인 아이폰과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 운영체제를 각각 iOS11.3, 워치OS4.3으로 업데이트하면 자동으로 개통된다. 애플워치를 두 통신사가 아닌 애플스토어나 애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구매해도 개통할 수 있다.

애플워치3 셀룰러는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다. KT는 출시를 검토 중이다. KT 관계자는 “이번 모델을 출시할지 후속 모델부터 출시할지 다각적으로 검토 중이며 애플워치3 셀룰러 모델의 출시 여부와 출시 시기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요금제의 경우 SK텔레콤 사용자는 월 1만2100원에 제공되는 ‘LTE Watch(공유Ⅱ) 요금제’에 가입해야 한다. 한 달에 음성통화 50분과 데이터 250MB를 쓸 수 있다. 음성과 데이터 기본 제공량을 모두 사용하면 연동된 아이폰의 음성통화와 데이터를 공유해 쓸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월 1만1천원에 음성 5분, 메시지 250건, 데이터 250MB를 제공하는 ‘LTE Wearable 요금제’를 내놓았다. 아이폰을 ‘속도·용량 걱정 없는 데이터 요금제’(월 8만8천원)로 이용할 경우 애플워치나 아이패드 통신 서비스를 무료로 쓸 수 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