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미국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달러 투자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을 개발했다.

가 +
가 -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매장관리 로봇

LG전자가 미국 로봇 개발 스타트업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투자했다. LG전자가 해외 로봇 개발 업체에 투자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히는 로봇 사업을 키우기 위한 행보를 이어나가고 있다.

LG전자는 최근 미국 로봇 개발 업체인 보사노바 로보틱스에 300만달러(약 33억2천만원)를 투자했다고 6월22일 밝혔다.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본사를 둔 보사노바 로보틱스는 2005년 설립됐다. 로봇, 컴퓨터비전,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을 활용한 실시간 매장관리 로봇 및 솔루션을 개발해 미국과 캐나다 유통 채널에 공급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로봇 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하고 사업 기회를 모색한다는 전략이다.

보사노바 로보틱스의 매장관리 로봇은 현재 미국 월마트 50개 매장에서 운영되고 있다. 매장을 돌아다니며 선반에 놓인 제품의 품절 여부, 가격표나 상품 표시의 오류 등을 찾아내는 역할을 한다.

LG전자는 AI, 로봇, 자율주행 등에서 대학, 연구소, 스타트업 등 외부와의 협력을 통해 미래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에스지로보틱스와 기술 협력을 해오고 있으며, 올 초에는 국내 로봇 개발 업체 로보티즈, AI 스타트업 아크릴,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로보스타 등에 투자를 진행해왔다.

LG전자는 지난해 인천국제공항에서 안내 로봇과 청소 로봇의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스타필드 하남에서도 로봇서비스를 선보였다. 지난 1월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 2018’에서는 안내 로봇과 청소 로봇을 비롯해 잔디깎이 로봇, 쇼핑카트 로봇, 서빙 로봇, 짐을 옮겨주는 포터 로봇 등 다양한 상업용 로봇을 선보였다.

LG전자 글로벌오픈이노베이션담당 김성욱 상무는 “지속적인 투자와 협력으로 미래사업인 로봇기술의 경쟁력을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