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출고가 19만8천원 알뜰폰 ‘LG X2’ 출시

2018.06.28

LG전자가 배터리 착탈식 알뜰폰을 출시한다.

LG전자는 6월28일 알뜰요금제 전용 스마트폰 LG X2를 출시한다. 출고가 19만8천원에 HD 해상도(1280×720) 5인치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제품이다. 퀄컴 스냅드래곤 212(1.3GHz 쿼드 코어)가 탑재됐다.

카메라는 전면 500만, 후면 800만 화소로 셀카를 찍을 때 자동으로 얼굴을 인식해 초점을 잡는 ‘오토샷’, 사진을 찍은 후 SNS나 메시지로 바로 공유할 수 있는 ‘퀵 쉐어’ 등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2500mAh 착탈식 배터리에 메모리는 2GB, 16GB 등을 지원한다. FM 라디오 이용이 가능하고 안드로이드 7.1.2 누가 운영체제에 블루투스 4.2가 적용됐다.

LG X2는 SK텔링크, KTM 모바일, CJ헬로비전, U모비 등 4개 알뜰폰 통신사를 통해 출시한다. LG 베스트샵, 각 알뜰폰 사업자 온라인 몰 등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제품 구매가 가능하다.

LG전자는 “최근 LG Q7에 이어 LG X2까지 출시하면서 프리미엄부터 알뜰폰까지 스마트폰 제품군을 촘촘하게 정비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높은 제품 완성도와 탄탄한 내구성 등 ‘달라진 LG 스마트폰’을 알리고 고객 선택의 폭도 함께 늘려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LG전자 모바일사업자담당 김정태 상무는 “탄탄한 내구성과 높아진 제품 완성도, 꾸준하고 신속한 사후지원까지 믿고 오래 쓸 수 있는 LG 스마트폰을 다양하게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