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블록체인 기업·인재들, 한곳에

'블록체인 잡페어 2018'

가 +
가 -

“전공자가 아니고 블록체인이 전문 지식이다보니 이쪽에 뛰어들기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아직 시작해도 늦지 않겠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된 계기가 됐다.”

국내 첫 블록체인 채용박람회 ‘블록체인 잡페어 2018‘이 7월8일 서울 역삼동 마루180에서 열렸다. 블로터앤미디어와 머클라인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는 국내 블록체인 전문 기업과 구직자를 연결해주고 상호 교류할 수 있는 네트워킹의 장으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정기훈씨는 이직을 준비 중에 다양한 역량을 탐색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블록체인을 주제로 채용박람회가 열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 첫 블록체인 채용박람회 ‘블록체인 잡페어 2018’이 열렸다.

국내 최대, 최다 규모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를 비롯해 블록체인 기반 신뢰 네트워크 ‘T-네트워크’를 개발하는 TNX, 블록체인 기반 공유경제 플랫폼 프로젝트 ‘블루웨일’ 등 총 13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700여명의 구직자가 참석했다.

국내외 기업들이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서비스를 재편하거나 신규 도입하는 사례가 늘면서 국내에서도 기업들도 블록체인 관련 인력 채용에 나서고 있지만, 업체들은 인력 확보에 여러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업체와 구직자가 만난 이번 행사를 계기로 국내 블록체인 생태계에도 더욱 다양한 기회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 구직자가 블록체인 업체 채용공고를 살펴보고 있다.

행사장에는 기업별 부스가 각각 마련돼 있어, 구직자는 원하는 기업의 부스를 찾아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었다. 사전에 이력서를 접수한 신청자에게는 희망 기업과 별도 공간에서 일대일로 심층 면접할 기회가 제공됐다.

기업별 채용 부스에서 구직자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별도 공간에서 진행된 일대일 심층 면접

블루웨일, 더블체인, 이포넷, 해시드, 베잔트, 보스코인, 두나무 람다256 등 잡페어에 참가한 일부 기업은 전시 부스와 따로 마련된 행사장에서 구직자에게 기업을 소개하고 자사 비전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구직자들과 블록체인 업체 간 활발한 네트워킹이 이뤄졌다.

이날 행사를 주최한 블로터앤미디어 김상범 대표는 “블록체인 업계 관계자들을 만나면 ‘사람’ 때문에 고민한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그런 고민이 해결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정상우씨는 “회사 트렌드를 보러 왔는데 생각보다 많은 회사가 참여해 유익했다. 개발, 마케팅뿐만 아니라 경영지원, 법률팀 등 다른 직군의 채용 계획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었다”라며 “굵직한 회사들이 정작 회사를 알릴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앞으로 이런 자리가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