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LG G7 씽큐’로 중남미 시장 노크

2018.07.17

LG전자의 전략 스마트폰 ‘LG G7 씽큐(ThinQ)’가 브라질, 멕시코 등 중남미 시장에 진출했다.

LG전자는 지난 주 브라질과 멕시코에 LG G7 씽큐를 출시하며 중남미 시장 공략을 시작했다고 7월17일 밝혔다. 이로써 LG G7 씽큐는 북미, 중남미, 아프리카, 아시아, 유럽, CIS 등 핵심 지역에서 출시를 마쳤다.

LG전자에 따르면 브라질 매체 <오 글로보(O globo)>는 “햇빛 아래서도 선명한 디스플레이, 놀라운 사운드, 넓게 찍을 수 있는 광각렌즈와 알아서 최적의 화질을 제공하는 AI 카메라를 갖췄다”라며 “LG G7 씽큐는 의심의 여지가 없는 최고의 성능을 탑재한 폰”이라고 평가했다.

지난 5월 G7 씽큐 출시 간담회에서 황정환 본부장은 “야외에서도 음악을 공유해서 들으려는” 수요를 맞추기 위해 붐박스 기능을 내놨다고 말하면서 특히 중남미에서 이러한 수요가 많다고 밝혔다.

LG전자 MC해외영업그룹장 마창민 전무는 “뛰어난 그립감, 탁월한 광각렌즈, 붐박스 스피커와 DTS:X의 고품격 사운드 등 해외에서 호평 받은 장점을 바탕으로 세계 프리미엄 시장에서 고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