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 ‘갤럭시탭S4’, 실체 어림잡아보니

2018.07.18

삼성전자의 차세대 태블릿, ‘갤럭시탭S4’의 윤곽이 어느 정도 또렷해졌다. 차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9’에 쏟아지는 관심에 비해 조명은 받지 못하고 있지만, 이번에는 제품의 전체 사양이 유출됐다.

<샘모바일>은 16일(현지시간) 갤럭시탭S4 사양 세부정보를 독점 공개했다.

갤럭시 탭S4에는 16:10 종횡비에 2560×1600 해상도 10.5 인치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가 적용된다. 후면 1300만화소 카메라, 전면 8MP 카메라, 퀄컴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 4GB 램, 64GB 저장장치, 7300mAh 배터리, USB 타입-C 포트 및 블루투스 5.0도 탑재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8.1 오레오와 AKG 튜닝 오디오도 제공된다.

IT 트위터리안 에반 블래스는 업그레이드된 S펜 및 키보드 덮개 등이 있는 갤럭시탭S4 렌더링 이미지를 자신의 트위터에 공개했다. 전작보다 베젤 두께는 줄어들었고 홈 버튼은 사라졌다. 이외에는 갤럭시탭S3과 외적으로 큰 차이를 찾아보기 힘들다. 생체인증 시스템은 지문인식 대신 홍채 스캐너가 적용됐다.

출처=에반 블래스 트위터 갈무리

지난해 삼성전자는 갤럭시S8을 출시하면서 PC 또는 TV에 모바일 기기를 연결할 수 있는 도킹 스테이션 ‘삼성 덱스(DeX)’를 내놨다. 갤럭시탭S4도 덱스와 연동된다는 루머도 나오고 있다. 루머가 사실이라면 태블릿을 모니터와 연결해 PC 환경처럼 이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그러나 <안드로이드 오소리티>는 “문제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사는 게 합리적인지 여부”라고 말했다. <기즈모도> 역시 “태블릿은 수년간 흥미를 일으키지 못했으며, 2018년에 고가의 태블릿에 관심을 갖게 만드는 기능을 상상하기란 어렵다”고 말했다.

업계는 9월 IFA 2018에서 갤럭시탭 S4가 공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