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긴급차량 출동정보, 카카오내비·원내비·T맵서 ‘실시간’ 알림

2018.07.19

‘골든타임’ 확보를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오는 7월23일부터 119 긴급차량이 출동하면 고속도로 전광표지(VMS) 및 터널 내 라디오 비상방송을 통해서도 운전자에게 미리 안내된다. 출동차량이 가까워지면, 카카오내비·원내비 및 T맵 등 내비게이션 앱을 통해 운전자들에게도 고지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작년 12월 소방청과 함께 ‘고속도로 119 긴급출동 알림서비스’ 공동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올 상반기 경기권 시범 운영을 거쳐 이달 23일부터 전국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고밝혔다.

오는 23일부터 전국 고속도로에서 시행되는 긴급출동 알림서비스는 사고가 발생해 소방차, 구급차 등 응급차량이 출동할 경우, 출동경로에 있는 고속도로 전광표지(VMS)와 터널 내 라디오 비상방송으로 긴급출동을 안내한다. 출동경로에서 운행 중인 차량의 운전자는, 알림 서비스를 지원하는 내비게이션 앱을 켜고 있을 경우 자동으로 알림을 받게 된다.

알람은 700-1500m 거리에서 한 번, 300-700m로 가까이 다가올 때 한 번, 총 두 번 팝업 형태로 제공된다. 운전자는 응급차량과 거리를 확인하고 미리 차선을 바꿔 길을 열어줄 수 있다.

전국 서비스를 계기로 기존에 시범 운영 중이던 카카오내비, 원내비에 이어 T맵에도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가 탑재될 예정이다.  SK텔레콤과 소방청은 월 이용자 수 1100만명이 넘는 국내 최대 내비게이션 T맵에 ‘응급차량 알람 서비스’를 적용함에 따라 응급차량이 사고 현장에 도착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교통부가 구축한 실시간 정보연계 시스템을 통해 앞으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하는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회사는 별도 연계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 없이 국토교통부의 시스템을 활용해 서비스를 제공하면 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도로공사는 올해 말까지 재난 발생지점과 119 긴급차량의 이동경로를 고속도로 교통정보센터 상황판에 실시간으로 표출할 수 있는 기능도 개발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담당자는 “앞으로도 교통 빅 데이터를 활용, 민관 협력을 통해 다양한 서비스를 국민에게 제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