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정리

“아리야 지니야, 자동차 시동 걸어줘”

2018.07.24

SK텔레콤과 KT가 집안에서 ‘인공지능(AI) 스피커’로 차량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 서비스를 내놓았다. 집에서 나가기 전 미리 시동을 걸고 에어컨을 틀어 차량 온도를 낮출 수 있다. 업체별로 자사의 ‘AI 플랫폼’을 차량과 연결하는 서비스를 지속해서 내놓으면서 본격적인 ‘커넥티드카’ 시대가 열릴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과 KT는 7월24일 현대·기아자동차와 연동되는 홈투카 서비스를 출시했다. 현대차 블루링크·기아차 UVO와 SK텔레콤 ‘누구’·KT ‘기가지니’를 연동시켜 집에서도 차량을 음성으로 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시동 켜고/끄기 ▲문 열림/잠금 ▲온도 설정 ▲비상등 및 경적 울림 ▲전기차 충전 등을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집에서 아리 혹은 지니를 불러 “차 온도를 20도로 맞춰줘”라고 하면 차량의 시동이 걸리고 온도를 조정해 주행 대기 상태로 맞춰준다.

SK텔레콤 ‘홈투카’ 서비스 예시

홈투카 서비스는 7월에 출시된 기아 ‘스포티지 더 볼드’와 8월에 출시될 현대 ‘투싼 페이스리프트’에서 이용할 수 있다. 향후 현대·기아차의 정기 업그레이드를 통해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현재 플랫폼 서비스 업체들은 자사의 AI 플랫폼과 차량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지속해서 출시하고 있다. ‘바퀴 달린 스마트폰’으로 불리는 ‘커넥티드카’ 시장의 잠재력 때문이다. 컨설팅 업체 맥킨지는 오는 2030년 커넥티드카 서비스 시장이 1조5천억달러(약 1703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한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은 ‘카플레이’ 서비스를 통해 스마트폰과 차량을 연동하는 서비스를 내놓았다. 구글은 지난 12일 안드로이드 오토 국내 정식 서비스를 출시했다.

네이버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기기(IVI) ‘어웨이’를 지난해 공개했으며 올해 2월부터 일반 사용자용으로 확대했다. 카카오도 자사의 AI 플랫폼 ‘카카오 I(아이)’를 현대·기아차와 연동시키는 음성인식 기술을 개발하고 적용을 늘리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6월 ‘T맵X누구’를 통해 운전 중 음성으로 스마트홈 기기를 제어하는 ‘카투홈’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또 현대·기아차의 내비게이션을 활용한 서비스도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KT는 지난 2월 ‘MWC 2018’에서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플랫폼 ‘기가 드라이브’를 선보였다. LG유플러스는 커넥티드카 기반의 커머스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SK텔레콤 조영훈 홈사업유닛장은 “스마트홈이 자동차에도 적용돼 고객들에게 더 많은 편익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며 “앞으로 고객의 요구를 파악하고 더 많은 기능을 추가해 고객가치를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T 기가 IoT 사업단 김준근 단장은 “KT가 보유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과 같은 ICT 기술과 서비스 역량으로 커넥티드카 분야의 새로운 서비스를 지속해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