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2세대 10나노급 모바일 D램 양산

이전 세대와 비교해 소비전력량이 10% 절감된다.

가 +
가 -

삼성전자가 2세대 10나노(nm)급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 지난해 서버용 2세대 10nm급 D램을 양산한 지 8개월 만이다. 삼성전자는 지속해서 2세대 10nm급 공적을 적용한 제품군을 확대해 D램 시장의 수요에 대응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7월26일 업계 최초로 2세대 10nm급 공정을 적용한 ’16Gb LPDDR4X 모바일 D램’을 양산한다고 밝혔다. 2세대 10nm급 16Gb LPDDR4X 모바일 D램은 기존 20nm급 4Gb LPDDR3 모바일 D램보다 속도와 생산성이 2배 향상됐다. 최신 플래그십에 탑재된 1세대 10nm급 16Gb LPDDR4와 비교해 동작속도(4266Mb/S)는 같지만, 소비전력량이 10% 절감돼 모바일 기기 배터리 시간을 늘릴 수 있다.

8GB LPDDR4X 모바일 D램 패키지

8GB LPDDR4X 모바일 D램 패키지에는 16Gb 칩 4개가 들어가며 초당 34.1GB의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다. 또 이전 세대와 비교해 패키지 두께가 20% 이상 줄어 더욱 얇은 모바일 기기를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D램 시장은 올해도 공급 부족 상황이 지속되면서 높은 가격으로 반도체 시장 전망을 밝혔지만, 최근 가격 하락 조짐을 보이며 고점 논란을 겪고 있다. 그러나 업계에서는 아직 공급과잉 상황까지는 오지 않을 거라고 내다본다. 업계 관계자는 “최소한 2-3분기 안에 공급과잉 국면으로 전환되진 않을 것”이라며 “스마트폰이 잘 안 되고 있지만 하반기가 성수기이며 데이터센터 쪽 수요도 꾸준하고 단기적으로 공급이 증대될 요인이 없기 때문에 시장에서 생각하는 것만큼 비관적이지 않다”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D램 공정 전환을 통해 기술 격차를 늘리고 원가 경쟁력을 가져갈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2세대 10nm급 공정을 적용한 D램 제품 비중을 70% 이상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또 10nm급 8GB 모바일 D램의 사업 영역을 기존 플래그십 모바일 시장에서 하이엔드 시장까지 범위를 늘리고 다양한 용량의 라인업(4GB·6GB·8GB)을 제공해 기존 모바일 D램 시장을 2세대 10nm급 공정 제품으로 전환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마케팅팀 전세원 전무는 “업계 유일 2세대 10nm급 모바일 D램 양산으로 차세대 모바일 기기의 D램 용량 증대에 더욱 적극 대응하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프리미엄 D램 라인업을 확대해 ‘초고속·고용량·초절전’ 메모리 시장 트렌드를 지속 주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