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동영상 편집 앱 지출, 2년 새 3배 ↑

크리에이터 증가는 편집 앱 이용과 궤를 같이 한다.

가 +
가 -

국내 유튜브 이용자가 급증하면서 동영상 편집 앱도 수혜를 입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앱애니는 구글플레이 기준 동영상 플레이어 및 편집기 카테고리 내 한국 스마트폰 이용자의 소비자 지출이 2016년 상반기 대비 2018년 상반기 3배 이상 성장을 기록했다고 8월1일 밝혔다. 전 세계 소비자 지출이 같은 기간 동안 65% 증가한 것과 비교해, 국내 시장에서 동영상 플레이어 및 편집기 카테고리의 매출이 가파르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앱애니

국내 시장 기준 구글플레이 동영상 플레이어 및 편집기 카테고리 내 앱 이용시간은 2016년 상반기와 비교해 2018년 상반기에 240%이상 증가했다. 해당 카테고리 내 한국 스마트폰 사용자들의 앱 이용시간은 글로벌 추세(같은 기간 240% 이상 증가)와 동일한 기조를 보였다.

유튜브와 아프리카TV는 각각 앱 사용시간 1, 2위를 기록했으며, 2016년 상반기부터 2018년 상반기까지 1위를 유지하고 있다.

이는 국내 유튜브 이용자가 증가하는 추세와도 맞닿아 있다. 시장분석업체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지난 달 국내 유튜브 월간 순이용자는 2500만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가 차지하는 비중이 점차 커지는 만큼 개인이 동영상을 제작하고 편집하는 경향은 더욱 짙어질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