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오디오클립,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 시작

가 +
가 -

네이버의 오디오 전용 플랫폼 ‘오디오클립‘이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를 시작했다. 성우, 연극배우, 소설가, 아이돌 등 다양한 창작자들의 목소리로 재해석한 인기 종이책 30권이 오디오북으로 제공된다.

이번 유료 오디오북 서비스에는 ’82년생 김지영’, ‘살인자의 기억법’,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신경 끄기의 기술’ 등 30권의 베스트셀러 및 스테디셀러가 오디오북으로 공개됐다.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사전 공개 후 출시 전부터 기대를 모으며 첫날에만 630여권의 오디오북이 판매됐다.

오디오클립 오디오북은 성우, 연극배우·연출가, 소설가, 아이돌 등 다양한 창작자들이 참여해 ‘듣는 책’의 재미를 더한 것이 특징이다. ’82년생 김지영’은 연극배우의 목소리 연기와 전문적인 연출을 통해 주인공의 감정을 더욱 생생하게 표현했으며, ‘살인자의 기억법’은 김영하 작가가 직접 낭독했다.

| 네이버 오디오클립

유료 오디오북은 오디오클립 서비스 내 ‘오디오북’ 카테고리에서 제공된다. 구매와 90일 대여 중 선택하는 방식이며, 작품 단위로 출판사가 정한 가격에 판매된다. 구매하거나 대여한 작품은 오디오클립 앱에 다운로드해 언제 어디서나 감상할 수 있다. 기존에 오디오클립에서 제공되던 오디오북은 계속해서 ‘무료 오디오북’ 카테고리에서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특히 스타가 낭독하는 오디오북은 ‘V 라이브’를 통해 8월 중 영상으로도 제공된다. 스타 콘텐츠에 관심 많은 1020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오디오북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고, 스타와 팬이 책을 매개로 소통하는 새로운 포맷의 디지털 콘텐츠를 실험한다는 계획이다.

첫 작품은 아이돌 그룹 GOT7 진영이 낭독한 ‘어린왕자’다. 9개 챕터를 낭독한 9개의 영상과 인터뷰 및 비하인드 영상으로 구성된 총 11개 영상이 판매된다. 완독 오디오북은 오디오클립에서 구매할 수 있다.

‘어린왕자’를 시작으로, EXID 하니의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 배우 정해인의 ‘오 헨리 단편선’도 V 라이브 영상과 오디오클립 오디오북으로 8월 중 공개될 예정이다.

오디오클립은 베타테스트 기간 동안 유료 오디오북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사용성도 개선해, 올해 4분기 중 일반 창작자들도 오디오북을 자유롭게 등록, 판매할 수 있는 오픈 플랫폼으로 정식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무료 오디오북도 연내 1천권 이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오디오클립 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네이버 이인희 리더는 “오디오클립은 다양한 출판사 및 오디오 크리에이터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하며 차별화된 오디오북 콘텐츠를 확대해나갈 예정”이라며 “이번 오디오북 서비스 출시를 계기로 ‘책 듣기’의 트렌드가 확산되고, 이를 통해 국내 출판 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