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 호텔 IoT 기기로

2018.08.09

SK텔레콤이 인공지능(AI) 플랫폼 ‘누구(NUGU)’가 호텔 서비스에 이용된다. 음성 명령을 통해 호텔 객실에 설치된 IoT 기기를 조작하고 호텔 서비스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식이다. AI 플랫폼은 확장성이 높아 다양한 서비스 활용 방안이 모색되고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4분기 중 누구 오픈 플랫폼을 공개해 AI 서비스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8월9일 AI 플랫폼 누구를 비스타 워커힐 서울 44개 객실에 우선 적용한다고 밝혔다. 누구의 비스타 워커힐 서비스는 3분기 내 전체 객실을 대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서비스는 SK텔레콤이 준비 중인 누구 오픈 플랫폼 베타 버전을 활용했다. 지난 7월 24시간 편의점 ‘씨유(CU)’에 적용된 데 이어 두 번째다.

비스타 워커힐 호텔에 적용된 SK텔레콤 AI 플랫폼 ‘누구’

호텔 이용 고객들은 누구를 통해 음성명령을 통한 각종 편의를 제공받을 수 있다. 객실의 조명, 커튼, 온도설정 및 게스트 서비스 설정 등을 음성으로 제어할 수 있으며 입실할 때는 AI가 들려주는 웰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또 실내 수영장, 스카이야드, 셔틀버스 등 호텔 시설정보와 체크아웃 시간, 조식 시간 등 호텔 이용 정보를 음성 명령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AI 플랫폼은 어디에든 적용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서비스 확장성이 높다. 이 때문에 관련 업계는 호텔을 비롯해 매장, 아파트, 자동차, 로봇 등 다양한 서비스 분야로의 진출을 타진하고 있다. KT는 지난 7월 AI 호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SK텔레콤은 누구의 플랫폼 생태계를 확장하기 위해 4분기 중 오픈 플랫폼을 공개할 계획이다. 누구는 지난 2016년 9월 출시 이후 약 40여 종의 서비스를 선보였다.

SK텔레콤 박명순 AI 사업유닛장은 “이번 누구 서비스의 비스타 워커힐 서울 적용은 인공지능의 영역을 B2B 호텔 서비스 분야로 확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SK텔레콤은 올해 안에 전문 개발자가 아니어도 쉽게 이해하고 활용할 수 있는 GUI 기반의 오픈 플랫폼 공개를 통해 인공지능 대중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