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이 변화시킨 브라우저와 TV

가 +
가 -

지난 5월 19일 구글이 크롬 웹스토어(Chrome Web Store)를 선보였다. 이를 통해 개별 사용자는 자신의 취향에 따라 다양한 앱(App)을 개인 브라우져에 직접 설치할 수 있게되었다. 여기서 더욱 중요한 것은, 애플의 앱스토어와 동일하게 구글의 체크아웃(Checkout)이라는 지불체계가 크롬 웹스토어에 통합되었다는 점이다. 아래에서는 이러한 브라우져 혁신이 어떤 변화를 가능하게할지 간략하게 예측해 본다. 특히 끝부분에는 이 브라우져 혁신이 구글TV의 높은 성공 가능성과 결정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주장하고자 한다.

1. 웹브라우저와 스토어(Store)의 결합: 개발자 유익

1990년 웹브라우저가 처음으로 세상에 모습을 드러낸 이후, 브라우저는 하나의 ‘소프트웨어’였다. 사용자는 브라우저에 HTTP 주소를 입력하거나 또는 이를 모를 경우 검색서비스를 이용하여 자신이 원하는 정보를 찾고, 찾은 정보를 즐기며 때론 이를 공유한다. 이것이 지난 20년간 이어져온 브라우저의 핵심 기능이다.

이러한 브라우저 기능에 첫 변화를 준 것은 파이어폭스의 애드온(Add-on)이라는 훌륭하고 다양한 ‘부가 기능’들이다. 그리고 이 브라우저 부가 기능에서 한발 더 나아간 것이 이번 구글 크롬의 웹스토어다. 부가 기능 뿐 아니라 문서편집기 등 전통적으로 운영체계(OS)에서 작동되는 각종 프로그램을 사용자는 브라우져에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데스크톱용 트위터 앱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트윗덱(Tweetdeck)을 사용자는 이제 크롬 웹스토어에서 내려받아 브라우저에 ‘설치’하고 브라우저를 통해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파이어폭스 애드온이나 지금까지 구글 크롬의 확장 기능은 ‘개발자 입장’에서 볼 때 두 가지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 Anthony Ha가 지적하듯, 1. 각 앱의 어려운 발견성(discoverability)과 2. 각 앱의 유료판매(monetization) 불가능이 그것이다. 그러나 보다 가시적으로 선명하게 브라우저에 통합된 크롬 웹 ‘스토어(Store)’에서 사용자는 자신이 원하는 앱을 찾고, 구매하고, 평가할 수 있게 되었다.

지금까지 파이어폭스와 크롬의 확장기능 ‘앱’에는 ‘유료 앱’은 존재하지 않았다. 그 이유는 크게 두가지다. 1. 각 사용자가 소액을 결제할 ‘방법’이 마땅치 않았고, 2. 사용자가 믿고 앱을 구매·결제할 만 한 ‘신뢰’가 쉽게 형성되어 않았기 때문다. 이 ‘방법’과 ‘신뢰’의 문제를 일시에 해결할 수 있는 것은 ‘구매 및 지불 중개 기능’을 맡게된 구글 체크아웃(Checkout)이다. ‘구매 및 지불’ 장애요인들이 사라짐으로써 앱 개발자들에게는 ‘유료 앱’을 제공할 경제적 동기가 생기게 된다. 참고로 테크크런치 보도에 따르면, 앱 판매액 중 개발자 70%, 구글 30%의 배분 규칙이 크롬 웹스토어에도 적용된다고 한다.

또한 크롬 웹스토어의 ‘앱’은 ‘기능성 앱’으로 제한되는 것이 아니다. 애플의 앱스토어처럼, 다양한 언론 및 방송 콘텐츠가 크롬 웹스토어에 제공될 수 있다. 예를 들어 ‘스포츠 일러스트레이티드’처럼 HTML5 기반 콘텐츠는 아이폰, 안드로이드폰, 아이패드 뿐 아니라 크롬에서 ‘앱’ 형태로 제공될 수 있다.

[youtube U3j7mM_JBNw&]

이렇게 무료 또는 유료의 언론 및 방송 콘텐츠를 ‘앱(App)’의 형태로 ‘웹(Web)’에 제공하는 것이 손쉬어진다. 즉 크롬 웹스토어는 ‘앱’ 개발자 뿐 아니라 ‘콘텐츠 공급자’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리고 이 기회와 유익만큼 크롬 웹스토어는 빠른 속도로 점점 더 풍부해질 것이다.

2. 브라우저와 TV의 결합, 앱과 콘텐츠의 결합: 소비자 유익

현재 뜨거운 화재가 되고 있는 구글 TV 소개 동영상을 보면 ‘새로운 TV 생태계’가 이야기되고 있다. TV에 놀라운 컴퓨팅(computing) 성능을 제공하는 인텔(Intel)에서 부터 구글 TV를 판매하는 베스트바이까지 다양한 시장 참여자와 그들의 역할이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소개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다양한 시장참여자들의 결합은 웹TV, IPTV 등에서도 존재해 왔다. 때문에 구글 TV의 성공 여부는 이들 시장참여자의 멋진 ‘조합’에 있지 않다.

위에서 설명하였듯이 크롬 웹스토어에 참여하는 ‘개발자 및 콘텐츠 공급자의 유익’이 명확하다면, 남는 문제는 ‘소비자·사용자 유익’이다. TV 단말기와 웹과 결합하는 구글 TV에서 소비자가 얻을 수 있는 ‘차별화된 유익’이 무엇일까? 구글 TV의 성공여부를 예측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규명되어야 하는 질문이다. 물론 소비자 유익을 현재로서는 쉽게 단언할 수 없다.

소비자·사용자 유익에 대한 유익을 찾는 우회로가 존재한다. 구글 TV 소비자·사용자는 구글 TV에 제공되는 방송 프로그램, 앱, 다양한 콘텐츠가 독특한 결합을 이루면서 IPTV에서 얻을 수 없는 풍부한 유익을 얻을 수 있을까? 답은 간단하다. 절대다수의 그리고 양질의 앱과 콘텐츠가 제공된다면 이에 따른 소비자·사용자 유익은 증가한다. 그렇다면 과연 ‘앱과 콘텐츠의 유료화 편이성’이 얼마나 많은 앱 개발자와 콘텐츠 공급자를 크롬 웹스토어로 유인할 수 있는지가 관건이 된다.

앱 개발자와 콘텐츠 공급자 입장에서 볼 때, 개발 및 시장성 위험 부담이 높은 구글 TV용 앱과 콘텐츠를 제공하는 것보다는 크롬 웹스토어에서 ‘유료 앱과 유로 콘텐츠’의 가능성을 점검하는 것이 유리하다. 만약 크롬 웹스토어에서 앱 개발자와 콘텐츠 공급자가 일정정도의 성공을 거둔다면, 이들은 구글 TV에 소비자를 매료시킬 매우 다양하고 풍부한 앱과 콘텐츠를 제공할 것이다.

스포츠 경기를 보는 시청자에게 친구의 함성과 탄식을 트윗을 통해 전달하는 앱이 등장할 것이다. 해시태그를 중심으로 축구경기에 참여하는 각 팀의 응원단이 조직되고, 축구경기 동안 관련 이러한 ‘응원 트윗’을 뉴스사이트에서 생중계하는 일이 이미 유럽에서 일어나고 있다. 아마 다가오는 월드컵은 스포츠 중계와 트위터가 멋지게 결합하는 보다 발전된 가능성을 제공할 것이다.

TV 쇼핑이 보다 쉬워질 것이다. 기존 홈쇼핑 방송 뿐아니라 각종 웹 쇼핑몰 등이 통합되어 제공될 것이다. 홈쇼핑 방송에서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다면 가격비교가 바로 가능하고, 사용 후기나 제품 평가도 동시에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구매에 대한 결심이 섰을 경우, 구글 체크아웃을 통해 원클릭으로 쉽게 구매를 할 수 도 있다.

구글 TV에서 가능한 앱과 콘텐츠의 유익한 결합 가능성은 상상력에 맡겨보자. 핵심은 ‘앱과 콘텐츠’가 먼저냐 ‘소비자·사용자’가 먼저냐라는 닭과 달걀의 문제는, 일차적으로 크롬 웹스토어에서 결판이 난다는 점이다. 크롬 웹스토어가 최소한의 성공을 거둔다면 ‘개발자와 콘텐츠 공급자 유익’과 ‘소비자·사용자 유익’ 사이에는 간접 네트워크 효과에 기반한 상호 상승작용이 나타날 것이다. 이 때 구글은 이 양쪽을 중개하는 막강한 힘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바로 그 때 구글은, ‘열린 웹’ 정신을 지키기보다는 애플처럼 구글 자신에 의해 통제되는 통합된 웹 시장과 TV 시장의 지배자로 우뚝 설 가능성이 매우 높다.

[관련 기사]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