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갤럭시탭S4’, 14일부터 사전 판매

2018.08.14

삼성전자가 ‘갤럭시탭S4’ 정식 출시를 보름 앞두고 8월14일부터 사전 판매에 나선다. 정식 출시는 8월29일로 예정돼 있다. LTE와 와이파이 모델, 블랙과 그레이 2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탭S4’는 갤럭시 태블릿 최초 6GB램을 탑재하고 10.5형 슈퍼 AMOLED 디스플레이, 7300mAh의 대용량 배터리가 적용됐다. 전작보다 줄어든 상하단 베젤에 16:10의 화면비로 갤럭시탭S3 대비 약 32% 큰 화면으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하만의 오디오 전문 브랜드 ‘AKG’의 음향기술로 만들어진 4개의 스피커에 3D 입체 서라운드 음향 효과인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한다.

가장 큰 특징은 태블릿 최초로 모바일 기기에서 데스크탑 PC 사용경험을 제공하는 ‘삼성 덱스’를 지원한다는 것이다. 별도 액세서리가 없이도 퀵 패널에서 ‘삼성 덱스’를 사용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HDMI 어댑터로 모니터나 TV로 연결해 모니터와 TV에 원하는 컨텐츠를 띄우고 갤럭시탭S4를 터치패드나 키보드로 사용할 수도 있다고 전했다.

가격은 내장 메모리 용량에 따라 LTE 모델 64GB 내장 메모리 모델이 88만원,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이 99만원으로 책정됐으며 와이파이 모델은 64GB 내장 메모리 모델이 79만2천원, 256GB 내장 메모리 모델이 89만1천원으로 책정됐다. 이전 세대 칩셋인 퀄컴 스냅드래곤835가 적용됐으나 가격대는 높게 책정돼 아쉬움을 표하는 소비자 목소리도 높다. 갤럭시탭S4의 성패는 덱스 기능과의 결합이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8월14일부터 24일까지 삼성전자 홈페이지와 옥션을 통해 갤럭시탭S4를 사전 구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정품 키보드 커버, 블루투스 마우스, 배틀그라운드 게임 아이템을 지급할 예정이다. LTE 모델의 경우, 이동통신 3사도 각사 온라인몰을 통해 사전 판매를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