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엔비디아, 8세대 GPU 아키텍처 ‘튜링’ 공개

2018.08.16

엔비디아가 8세대 GPU 아키텍처 ‘튜링’을 공개했다. 레이 트레이싱을 가속화하는 새로운 RT 코어와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을 지원하는 인공지능(AI) 추론용 텐서 코어를 갖췄다는 점이 특징이다.

엔비디아는 8월16일 ‘엔비디아 튜링 GPU 아키텍처’와 함께 튜링 기반 제품 ‘쿼드로 RTX 8000’, ‘쿼드로 RTX 6000’, ‘쿼드로 RTX 5000’을 공개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는 컴퓨터 그래픽 컨퍼런스 ‘시그라프 2018’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튜링은 지난 10여년 간 컴퓨터 그래픽 분야에서 엔비디아가 이룬 가장 중대한 혁신”이라며, “하이브리드 렌더링은 업계를 변화시켜 한층 아름다운 디자인과 풍부한 엔터테인먼트 및 인터랙티브 경험을 통해 우리의 삶을 고양할 수 있는 놀라운 가능성을 열어줄 것이며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의 등장은 업계의 성배나 다름없다”라고 말했다.

젠슨 황 엔비디아 CEO가 튜링 아키텍처를 발표했다.

엔비디아의 8세대 GPU 아키텍처인 튜링은 세계 최초의 레이 트레이싱 기반 GPU다. 엔비디아에 따르면 튜링의 하이브리드 렌더링을 사용하는 애플리케이션은 기존 파스칼 세대보다 6배 빠른 속도로 실제 세계를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튜링 아키텍처는 RT 코어라고 불리는 레이 트레이싱 전용 프로세서를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초당 최대 10기가레이에 달하는 3D 환경에서 빛과 소리가 이동하는 방식을 더욱 빠르게 계산한다.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을 기존 파스칼 세대보다 최대 25배까지 가속화하며, GPU 노드는 CPU 노드의 30배 이상 속도로 영화 효과를 위한 최종 프레임 렌더링에 사용할 수 있다.

| 엔비디아 8세대 GPU 아키텍처 ‘튜링’

또 튜링 아키텍처는 텐서 코어, 딥러닝 훈련 및 추론을 가속화하는 프로세서를 갖춰 초당 최대 500조회의 텐서 연산을 지원한다. 이런 성능을 바탕으로 딥러닝 안티 앨리어싱(DLAA), 디노이징, 해상도 스케일링 및 비디오 리타이밍 등 고화질 모션 이미지 생성을 위한 AI 기반 기능을 지원한다.

또한 새로운 튜링 스트리밍 멀티프로세서로 한층 빠른 시뮬레이션 및 래스터화를 지원한다. 개발자들은 엔비디아 쿠다 10, 플렉스(FleX) 및 피직스(PhysX) SDK를 활용해 과학적 시각화, 가상 환경 및 특수 효과를 위한 입자 또는 유체 역학과 같은 복잡한 시뮬레이션을 생성할 수 있다.

튜링 기반 쿼드로 GPU는 올해 4분기부터 시판될 예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