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직원 1400여명, ‘중국형 검색엔진’ 프로젝트에 항의

이들은 구글이 직원에게 충분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가 +
가 -

“구글 직원은 우리가 무엇을 구축하고 있는지 알아야만 한다.”

구글이 구축하고 있는 중국 검열 맞춤형 검색엔진 ‘잠자리(Dragonfly)’ 프로젝트에 내부 직원들이 윤리적인 우려를 나타내며 프로젝트 투명성을 보장할 것을 촉구했다.

<디인터셉트>는 8월17일(현지시간) 구글 내부에서 중국형 검열 검색엔진을 출시하려는 계획에 항의하는 움직임이 일고 있으며 이들은 회사 경영진에게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006년 구글은 중국형으로 ‘필터링’된 검색엔진을 내놓으며 중국에 진출했다 2010년 중국 시장에서 철수한 바 있다. 이달 초 구글이 중국 시장에 재진입하기 위해 중국 반체제 인사, 민주주의, 인권 등 중국 정부에 민감한 키워드를 검열해 보여주는 중국형 검색엔진을 또 다시 구축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전세계적으로 논란이 일었다.

사진=flickr

해당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잠자리 프로젝트는 전체 직원의 0.35%만이 알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구글 직원 약 8만8천명 중 몇 백명 수준이다. 잠자리 프로젝트에 대한 정보를 접하지 못했던 구글 직원들은 당혹감을 나타냈다. 프로젝트에 대한 우려로 회사를 떠난 직원도 있다고 <디인터셉트>는 전했다.

직원들이 잠자리에 날카롭게 반응하고 있는 이유는 그간 구글이 개방성·투명성을 강조해왔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전체 직원에게 발송된 메일에는 “현재 우리는 업무, 프로젝트 및 고용에 대한 윤리적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리는 데 필요한 자료가 없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 메일에 현재까지 구글 직원 1400여명이 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직원들은 잠자리가 구글 내부의 인공지능(AI) 윤리 강령을 위반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잠자리와 관련해 직원이 선택한 옴부즈맨을 임명하고 프로젝트 투명성을 확보해 직원이 윤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충분한 정보를 제공할 것을 구글에 촉구했다.

 

※직원에게 발송된 이메일 원문 (출처 : 버즈피드

Sign this letter

To make ethical choices, Googlers need to know what we’re building. Right now we don’t. So we, the undersigned, are calling for a Code Yellow(1) on Ethics & Transparency at Google.

Our industry has entered a new era of ethical responsibility: the choices we make matter on a global scale. Yet most of us only learned about Project Dragonfly through news reports in early August. Dragonfly is reported to be an effort to provide search and personalized mobile news to China, in compliance with Chinese government censorship and surveillance requirements. Eight year ago, after Google Pulled censored websearch out of China, Sergey Brin explained the decision, saying: “In some aspects of [government] policy, particularly with respect to censorship, with respect to surveillance of dissidents, I see some earmarks of totalitarianism.” Dragonfly and Google’s return to China raise urgent moral and ethical issues, the substance of which we are discussing elsewhere.

Here we address an underlying structural problem: currently we do not have the information required to make ethically-informed decisions about our work, our projects, and our employment. That the decision to build dragonfly was made in secret, and progressed even with the AI Principles in place, makes clear that the principles alone are not enough. We urgently need more transparency, a seat at the table, and a commitment to clear and open processes. Google employees need to know what we’re building.

In the face of these significant issues, we, the undersigned, are calling for a Code Yellow addressing Ethics and Transparency, asking leadership to work with employees to implement concrete transparency and oversight process, including the following:

  1. An ethics review structure that includes rank and file employee representatives
  2. The appointment of ombudspeople with meaningful employee input into their selection
  3. A clear plan for transparency sufficient to enable Googlers an individual ethical choice about what they work on; and
  4. The publication of “ethical test cases”; an ethical assessment of Dragonfly, Maven, and Airgap GCP with respect to the AI principles; and regular, official, internally visible communication and assessments regarding any new areas of substantial ethical concern,

Signed,

(1) A Code Yellow is a standardized process in Engineering for addressing new or long-simmering business-critical problems that span multiple groups. A Code Yellow includes: an executive responsible for the process, an overall owner, a clear list of objectives to be resolved before closing the Code Yellow, and weekly (or more frequent) updates to any interested parties.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