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극성수기 ‘네이버 지도’ 앱 사용 가장 많았다

가 +
가 -

올여름 극성수기에 가장 많이 사용된 앱은 ‘네이버 지도’였다. 모바일 마케팅 기업 모비데이즈는 올여름 휴가 기간인 7월21일부터 8월5일까지 가장 많은 일간 실사용자 수를 기록한 앱이 ‘네이버 지도’였다고 밝혔다. 휴가철을 맞아 이동하는 이용자들의 사용량이 늘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 자료=모비데이즈

모비데이즈는 ‘네이버 지도’가 일간 실사용자 수 5160만명으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뒤이어 사진 앱 ‘푸디’, ‘스노우’가 각각 2240만명, 2080만명으로 뒤를 이었다고 밝혔다. 여행지 이동에 이용되는 ‘코레일톡’, ‘카카오T’ 앱도 순위에 올랐다.

휴가철을 맞아 이용자들의 앱 사용은 여행과 관련된 앱이 전체 비중의 40%를 차지해 가장 많은 사용자를 보유했고, 다음으로는 지도/교통(20%), 사진(10%) 앱 순이었다. 여행 카테고리에는 ‘야놀자’, ‘여기어때’, ‘에어비앤비’, ‘데일리호텔’ 등 앱이 이름을 올렸고, 휴가지에서 체험할 수 있는 액티비티 관련 앱도 상당수 포함됐다.

| 자료=모비데이즈

전월 대비 실사용자 수를 비교해봤을 땐 여행 카테고리 이외의 영화, 맛집, 콘텐츠 관련 앱 증가율이 눈에 띄었다. 맛집 앱 ‘망고플레이트’는 전월 대비 실사용자 수가 132%나 늘어났으며 이 외에도 왓챠플레이(75%), 네이버 지도(63%), 여기어때(63%), 메가박스(56%) 등이 증가세를 기록하며 뒤를 이었다.

모비데이즈 관계자는 “영화관, 맛집, 콘텐츠 앱 사용자가 전월과 비교해 크게 증가한 점이 눈에 띈다”라며 “불볕더위로 야외 활동 대신 시원한 실내에서 휴가를 보내려는 ‘스테이케이션족’의 영향이 컸던 것으로 분석된다”라고 전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