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LG전자, ‘G7 씽큐’ 계승한 스마트폰 2종 IFA서 공개

2018.08.28

LG전자가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8’에서 ‘LG G7 씽큐(ThinQ)’를 계승한 신형 스마트폰 2종을 선보인다. G7 씽큐와 같은 디자인에 특징도 유사하지만 이전 버전 프로세서, 단일 카메라가 탑재됐다.

LG전자는 오는 8월31일 열리는 IFA 2018에서 구글 순정 OS 탑재 폰 ‘LG G7 원(One)’과 ‘LG G7 핏(Fit)’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8월28일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두 제품은 G7 씽큐의 밝은 디스플레이, 붐박스 스피커 등 재미있는 기능들을 좀 더 저렴한 가격에 즐기고 싶은 고객을 위해 내놓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고사양 게임보다는 음악 청취, 동영상 감상 등 콘텐츠를 즐기고 싶은 사용자가 주 대상이다.

|구글 G7 원. 노치 디자인이 적용됐다.

LG G7 원은 구글 순정 OS 인증 프로그램인 ‘안드로이드 원’을 탑재한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는 구글이 배포하는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받아 보거나, 선탑재 앱을 줄여 구글이 만든 순정 OS 사용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칩셋은 퀄컴 스냅드래곤 835 프로세서가 쓰였다.

LG G7 핏은 큰 특징이 없다. LG G7 원처럼 전면과 후면에 각각 800만화소와 1600만화소의 고해상도 카메라를 적용했으며 운영체제는 안드로이드 8.1 오레오 최신 버전을, 칩셋은 퀄컴 스냅드래곤 821 프로세서를 채택했다. 따라서 LG G7 원보다 가격대가 낮게 책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G7 핏은 퀄컴 스냅드래곤 821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

신제품 2종은 방수방진 IP68 등급, 미국 국방부가 제시한 군사 표준규격 등을 통과했으며 ▲야외에서도 선명한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카메라로 사물을 비추면 사물의 정보를 알려주는 ‘구글 렌즈’ ▲하이파이 쿼드 닥(DAC)과 입체 음향효과를 내는 ‘DTS:X’ 입체음향 ▲상자나 테이블처럼 속이 비어있는 물체 위에 올려 놓으면 울림과 소리가 증폭되는 ‘붐박스 스피커’ 등 LG G7 씽큐의 특징을 탑재하고 있다. 노치 디스플레이도 적용됐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황정환 부사장은 “슈퍼 브라이트 디스플레이, 붐박스 스피커 등 호평 받은 기능들은 유지하면서 부담을 낮춘 제품들이 고객들이 구매할 때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가격은 국가마다 다르나 약 600-700달러대로 출시된다. 출시 국가는 현재 논의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