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글로벌 인턴십 대학생 디자이너 모집

가 +
가 -

네이버가 ‘디자인 캠프 2019’를 진행하며 글로벌 현장을 직접 체험하고픈 대학생 인턴을 모집한다.

디자인 캠프 2019는 프랑스와 일본 등 네이버의 글로벌 거점에서 현지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 설계와 디자인을 경험할 수 있는 대학생 대상 인턴십 프로그램이다.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역량 있는 디자인 인재를 발굴·육성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인턴으로 선발되면 2019년 1월부터 7일까지 6개월간 프랑스 파리 ‘스테이션F’에 위치한 네이버의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캠퍼스 ‘스페이스 그린’과 일본 도쿄에 위치한 글로벌 메신저 ‘라인’의 오피스에서 근무하며 현지 사용자들을 위한 서비스를 설계하고 디자인하는 경험을 갖게 된다.

네이버는 인턴 기간 동안 급여, 해외 현지 숙소, 왕복 항공권과 더불어 선배 사원들의 정기적인 멘토링을 제공한다.

인턴십 참가 희망자는 9월5일까지 디자인 캠프 2019 공식 블로그로 접수하면 된다. 2019년 1월 기준 대학 학부과정 4기 이상 수료자 및 대학원 석·박사과정 재학생 또는 휴학생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전공에는 제한 없다. 자신의 그래픽 실력을 보여줄 수 있는 포트폴리오 1점과, 평소 관심 있는 네이버 서비스에 대한 개선과제를 제출하면 된다.

네이버는 9월12일 1차 서류전형 합격자를 발표하며, 9월 15·16일 이틀간 열리는 1박2일 워크샵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한다.

네이버 김승언 디자인설계 총괄 리더는 “올해 진행됐던 ‘디자인 캠프 2018’에서도 총 14명의 학생들이 파리, 도쿄 등 글로벌 거점에서 서비스의 기획부터 설계, 프로토타입 제작까지 전 과정을 수행하며 폭넓은 경험을 쌓았다”라며 “네이버는 앞으로도 우수한 인재들이 자신의 커리어에 도움이 되는 의미 있는 경험을 하고 업계에서 두루 활약할 수 있도록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역량 있는 디자인 인재 발굴과 육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