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i’, 2019년 현대·기아차 속으로

추후 차량의 각종 편의 장비들을 음성으로 제어할 계획이다.

가 +
가 -

카카오가 현대∙기아자동차와 AI와 스마트카 영역에서 협력을 강화한다.

카카오와 현대∙기아자동차는 8월30일 카카오의 통합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를 현대∙기아자동차 인포테인먼트 기술에 확대 적용하는 공동 개발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카카오 아이 로고.

현대·기아차와 카카오는 지난해 9월 제네시스 G70 차량에 양사가 공동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을 기술을 적용하며 동맹 관계를 맺은 바 있다. 서버형 음성인식은 음성으로 목적지 검색과 맛집, 관광지, 정비소 등 유용한 정보를 운전자에게 제공해 주는 기술이다.

양사는 2019년 출시될 신차에 카카오의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에서 서비스 중인 다양한 기능을 우선 적용한 뒤 단계적으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카카오미니는 현재 음악 감상, 날씨·주식·환율·운세 등 생활 정보와 라디오, 뉴스, 실시간 이슈 검색어, 팟캐스트, 스포츠 정보, 동화 읽어주기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추후 차량의 각종 편의 장비들을 음성으로 제어하는 기능을 구현해 운전자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연구원들은 현재 남양연구소에서 지능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카카오톡 전송·읽어주기, 보이스톡 발신 등 커뮤니케이션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라고 카카오 측은 전했다. 예를 들어 운전대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른 뒤 ‘음악(멜론) 틀어줘’, ‘카톡 읽어줘’, ‘뉴스 읽어줘’, ‘미세먼지 농도는?’, ‘차량 온도 21도로 맞춰줘’ 등 다양한 음성 명령을 차량에 내릴 수 있게 된다.

카카오 김병학 AI랩 총괄 부사장은 “자동차는 카카오가 AI 기술로 편리함을 만들어내고자 집중하는 공간”이라며 “양사가 긴밀히 협력해 자동차에서 일상의 혁신을 경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와 카카오는 이번 공동 개발 프로젝트와 더불어 기술과 플랫폼을 강하게 결합해 본격적으로 미래 커넥티드 카 시장을 공략해 나갈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