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과컴퓨터, 한컴오피스 S 탑재한 노트9로 중국 시장 공략 나서

북미 및 중국 지역 주요 통신사 갤럭시 노트9에 '한컴오피스 S' 기본 탑재

가 +
가 -

한글과컴퓨터(한컴)가 해외 사용자 확보를 위해 삼성전자 손을 빌렸다.

한컴은 3일, 북미 및 중국 주요 통신사 ‘갤럭시 노트9’에 ‘한컴오피스 S’를 기본으로 탑재했으며, 삼성 덱스 사용자 대상 ‘한컴오피스’ 무료 제공에 나섰다. 해외 시장 신규 사용자 확보를 통해 모바일 오피스 시장 점유율 확대를 기대하는 눈치다.

한컴은 갤럭시 S8부터 꾸준히 삼성전자와 협력해 왔다. 당시에도 북미 지역에 판매되는 갤럭시 S8에 문서 보기와 간단한 편집이 가능한 한컴오피스 S를 선탑재했다. 이번에는 중국 시장까지 공급 범위를 넓혔다.

한컴 측은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 MS 오피스 문서와의 높은 호환성이 특징으로, MS오피스 및 HWP 문서 편집 기능, PDF 뷰어 기능 등을 갖추고 있어 타사의 모바일 오피스에 비해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다”라며 “대표 글로벌 모바일 오피스 업체로 거듭나겠다”라고 밝혔다.

갤럭시 노트9에서 한컴오피스 S를 실행한 모습

갤럭시 노트9에서 한컴오피스 S를 실행한 모습

갤럭시 노트9 국내 사용자는 삼성 갤럭시 앱스에서 무료로 한컴오피스 앱을 내려받아 사용할 수 있다. 한컴오피스 프레젠테이션 프로그램인 ‘한쇼’에서 갤럭시 노트9 S펜에 새롭게 적용된 블루투스(BLE) 기능을 활용해 프로그램 실행부터 프레젠테이션을 할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한다.

또, 삼성 덱스를 통해 PC에서 처럼 사용할 수도 있다. 삼성 덱스는 삼성전자의 갤럭시 스마트폰을 통해 데스크톱 PC와 같은 환경을 제공하여 사용성과 생산성을 높인 서비스다. 갤럭시 S8/S8+, 노트8, 갤럭시 S9/S9+, 갤럭시 노트9, 갤럭시 탭 S4 사용자라면 누구나 갤럭시앱스를 통해 삼성 덱스에 최적화된 ‘한컴오피스’를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