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계·급여관리도 AI로…자비스 ‘인공지능 경리’ 출시

가 +
가 -

자비스앤빌런즈가 중소사업자의 회계와 급여관리를 자동화하는 ‘인공지능 경리’ 서비스를 9월4일 선보였다.

인공지능 경리는 회계를 모르는 사람도 어렵지 않게 ▲잔고 현황, ▲각종 비용 내역, ▲급여 계산을 빠르고 정확하게 관리할 수 있는 서비스다. 매일 자동 업데이트되는 잔고 현황을 웹과 이메일을 통해 받아볼 수 있으며, 인공지능 기술로 비용별 회계 계정을 자동 분류해 사람이 따로 정리하는 수고를 없앴다. 국내 주요 PG사를 통해 발생한 매출과 홈택스의 전자세금계산서 수신 내용을 자동으로 집계하여 매출 상황도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김범섭 자비스앤빌런즈 대표는 “하루 1100원으로 회사 전반의 경리 업무를 줄일 뿐만 아니라 회사의 매출과 비용 현황에 대해서도 한눈에 확인하며 더 효과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라며 “인공지능 경리가 중소사업자의 회계와 급여 업무를 최대한 자동화함으로써 대표자 및 실무자들은 본업에만 집중하여 사업의 성공에 더 가까워 지도록 하는 것이 서비스의 목표”라고 말했다.

자비스앤빌런즈가 선보인 '인공지능 경리' 서비스

자비스앤빌런즈는 전담 인원을 채용하기 어려운 중소사업자들이 경리 업무에 최소한의 시간과 노력만 들이도록 하는 방향에 초점을 맞추고 서비스를 개발했다. 직원 급여는 세전금액만 입력하면 각종 공제내용을 자동으로 계산해 주며, 국내 유일의 4대 보험 고지내역 자동 입력을 통해 보다 정확한 급여액을 확인할 수 있다. 클릭 한 번으로 급여명세서를 일괄 발송해 주는 기능까지 제공한다. 인공지능 경리 사용료는 월 3만3천원이다.

자비스앤빌런즈 측은 “실시간 결산서 작성 서비스는 자비스앤빌런즈가 지난 3년간 처리해 온 회계처리 데이터 50만건과 거래처 데이터 8만건을 활용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통해 수시간 내에 자동으로 결산작업을 처리해 준다”라며 “향후 미수금, 미지급금의 현황도 자동으로 정리해 주는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