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미국 뉴욕에 6번째 AI 연구센터 설립

서울, 실리콘밸리, 케이브리지, 토론토, 모스크바 그리고 뉴욕

가 +
가 -

| 다니엘 리 삼성전자 부사장 겸 뉴욕 AI 센터 센터장

삼성전자가 미국 뉴욕에 글로벌 인공지능(AI) 연구센터를 신설했다. 서울, 실리콘밸리, 케임브리지, 토론토, 모스크바에 이은 6번째 AI 연구센터다. 뉴욕 AI 연구센터에서는 로보틱스 분야를 중심으로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AI 총괄센터를 중심으로 각 글로벌 AI 연구 센터별 강점 연구 분야를 활용해 AI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9월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AI 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센터 설립을 통해 명문 대학이 밀집한 미국 동부의 우수 인력을 확보하고 글로벌 AI 연구 역량을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미국 뉴욕 AI 연구센터는 로보틱스 분야 연구를 주도할 예정이며, 지난 6월 영입한 AI 로보틱스 분야 권위자인 다니엘 리 부사장이 센터장을 맡는다. 뇌 신경공학 기반 AI 분야 석학 세바스찬 승 부사장도 최고연구과학자로 선임됐다.

뉴욕 AI 연구센터장인 다니엘 리 부사장은 “이번 개소를 통해 AI 로보틱스 선행 연구와 우수 인재 확보뿐만 아니라 여러 대학, 연구기관과의 협력도 주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11월 한국 AI 총괄센터를 설립했다. 이어서 올해 1월 미국 실리콘밸리, 5월 영국 케임브리지, 캐나다 토론토, 러시아 모스크바에 글로벌 AI 연구센터를 잇따라 열었다. 삼성전자는 AI 연구센터의 지역별 강점을 살려 AI 선행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케임브리지 AI 센터는 AI 선행 연구, 토론토 AI 센터는 AI 코어 기술 연구, 모스크바 AI 센터는 러시아의 수학, 물리학 등 기초·원천기술 역량을 기반으로 한 AI 연구를 수행하는 식이다. 한국 AI 총괄센터는 전세계 AI 연구의 허브 역할을 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 AI를 4대 미래 성장사업 중 하나로 선정하고 글로벌 최고 수준의 리더십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해 2020년까지 한국 AI 총괄센터를 중심으로 글로벌 연구 거점에 AI 선행 연구개발 인력을 국내 약 600명, 해외 약 400명으로 1천명 이상 확대할 예정이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김현석 삼성 리서치 소장 겸 CE부문 대표는 “삼성의 제품과 서비스에 AI 기술을 적용해 사람들이 더욱 편리하고 윤택한 삶을 경험할 수 있도록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일이 중요하다”라며 “뉴욕을 포함한 6개 글로벌 AI 센터들이 그 중추적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