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자산<부채…주 원인은 주택담보대출"

40대 여성 이용자의 1인당 평균 금융자산 대비 부채비율이 341%로 가장 높다.

가 +
가 -

40대의 금융자산 대비 부채 보유액이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40대 여성 이용자의 1인당 평균 금융자산 대비 부채비율은 341%로 같은 연령대 남성(214%)보다 127%p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종합자산관리 앱 ‘뱅큐’가 10일 발표한 ‘이용자 금융데이터 분석 리포트’ 자료다.

뱅큐는 자사 서비스 이용자 1683명이 이용하는 국내 은행 20곳의 계좌 1만 3728개를 바탕으로 이번 자산관리 분석을 진행했다. 금융자산은 이용자의 입출금 계좌와 예·적금, 펀드, P2P 투자 자산을 합산했다.

분석 리포트를 살펴보면, 성별 금융자산을 살펴보면 전 연령대에 걸쳐 남성이 여성보다 금융 자산이 많다. 사회초년생인 20대 때 남성은 942만원, 여성은 586만원으로 356만원 차이를 보인다. 이 격차는 세대가 올라갈수록 커진다. 30대는 488만원, 40대에서 남성의 자산은 2284만원, 40대 여성은 1219만원으로 절반 수준으로 벌어진다.

연령대별 대출 내역을 조사한 결과 20대는 신용대출(39%), 전세자금대출(28%)이 대부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30대부터는 결혼을 위한 주택담보대출(47%)로 총 부채의 규모가 커지는 경향성을 보였다. 40대는 주택담보대출(51%), 신용대출(40%), 전세자금대출(6%) 순으로 대출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뱅큐 측은 “40대의 부채가 가장 많은 이유는 주택 구입 비용 증가와 전세난 등으로 주택 구입에 나선 실수요자가 많아지기 때문으로 보인다”라며 “부모 부양과 자녀 양육비, 주거비, 생활비 등 돈 쓸 곳이 많은 40대의 현금이 부동산 등 실물 자산에 묶여있어 생활비 마련을 위한 생계형 부채가 증가하며, 40대 여성의 금융자산 대비 부채비율이 남성보다 높은 이유로는 결혼과 육아로 인한 경력 단절로 보유 자산이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풀이된다”라고 설명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