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4차 혁명 인프라에 5년간 23조원 투자, 3만6천명 고용”

KT, 4차 산업혁명 중심 혁신성장계획 발표

가 +
가 -

KT가 5G,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인프라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해당 분야에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고 대졸직 6천명을 포함해 3만6천명 규모의 정규직을 채용할 방침이다. 또 4차 산업혁명 전문인력을 양성하기 위해 아카데미를 신설하고 중소기업과 상생을 통해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KT그룹은 9월10일 4차 산업혁명 중심 혁신성장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혁신성장 고용지원 프로그램 마련 ▲중소기업과의 상생 ▲5G 등 4차산업혁명 인프라 구축에 향후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고, 대졸직 6천명 고용 등이 핵심 내용이다.

| KT 4차 산업혁명 중심 혁신성장계획

혁신성장 고용지원 프로그램은 4차 산업혁명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마련된다. 기업과 구직자 간 요구 역량과 보유 역량이 불일치한다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4차산업아카데미’, ‘5G아카데미’ 등 교육과정을 신설할 계획이다. 교육은 무상으로 제공되며 연간 400명씩 5년간 2천명의 전문인력을 양성할 방침이다. 현재 KT가 운영 중인 ‘AI아카데미’를 확대한 4차산업아카데미는 AI, 소프트웨어,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에 대한 이론과 실무 교육과정을 제공한다. 5G아카데미는 5G 등 통신 관련 전문인력을 양성한다.

KT는 중소기업과 상생을 통해 혁신성장을 이룬다는 방침이다. 5G 분야와 혁신성장 분야에 있어서 중소기업에 ▲새로운 사업기회를 제공하고 ▲서비스 개발 인프라 무상제공 등으로 중소기업의 AI, 클라우드, IoT 관련 사업개발을 지원하고 ▲국내 성공모델을 기반으로 글로벌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와 시장 확대를 체계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약 2조원 규모의 5G망 구축, 장비 공급 및 서비스 개발에 중소기업이 우선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고, 서비스 공동 연구개발에 100억원, 경영 안정화를 위해 5년간 5천억원 규모의 상생협력 펀드를 지원한다.

4차 산업혁명 인프라 구축에는 5년간 23조원을 투자한다. KT그룹은 ▲AI, 클라우드, VR 등 융합 ICT 분야에 3조9천억원 ▲5G 등 네트워크 분야에 9조6천억원 ▲IT 고도화 및 그룹사 성장을 위해 9조5천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특히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해 클라우드 분야에 5천억원을 투자한다.

KT그룹은 5년간 대졸직 6천명을 포함, 3만6천명의 정규직을 직접 채용할 계획이다. KT는 5G 등에 대한 투자로 10만명가량의 간접고용 유발이 예상된다며 총 일자리 창출 효과는 14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

황창규 KT그룹 회장은 “5G를 기반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은 KT그룹뿐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에 놓칠 수 없는 기회”라며 “KT그룹은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일자리를 만드는 것은 물론 5G, 10기가 인터넷 등 인프라 혁신과 AI, 빅데이터 등 ICT 융합을 선도해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추진에 첨병 역할을 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