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게이트 “블록체인으로 가상화폐 이상 거래 탐지”

P2P 거래 안정성을 높였다.

가 +
가 -

페이게이트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가상화폐 거래소의 자금세탁 거래를 탐지하고 이상(사기) 거래를 방지하겠다고 나섰다. ‘세이퍼트’ 블록체인 지갑을 이용해 위조 신분 등으로 P2P 거래를 할 가능성을 낮췄다.

세이퍼트는 페이게이트가 개발한 클라우드 기반 핀테크 플랫폼이다. 다양한 온라인 금융 거래를 처리할 수 있게 지원한다. 올해 초 EOS와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다양한 가상화폐 기반의 지갑 서비스를 세이퍼트에 추가하며 가상통화 영역으로 플랫폼 지원 범위를 넓혔다.

페이게이트는 투자자, P2P 업체, 페이게이트 등 3자가 계정에 대한 통제권을 분산해 2곳 이상이 동의해야만 자산을 이동할 수 있는 기술을 세이퍼트에 적용했다. 다중 서명으로 계정을 통제해, 특정 사용자 계정이 탈취돼도 다른 사용자 계정을 통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세이퍼트로 자금세탁 거래를 방지하는 과정. 출처 = 페이게이트

| 세이퍼트로 자금세탁 거래를 방지하는 과정(출처=페이게이트)

자금세탁 거래를 탐지하는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은 거래상대방 확인(KYC, Know Your Customer)과 의심거래 모니터링(STM, Suspicious Transaction Monitoring)이다. 가상화폐를 취급하는 거래소 등은 이 부분에서 어려움을 겪는다.

페이게이트 측은 “세이퍼트 블록체인 지갑을 통해 여권 등 신분증과 은행 계좌를 통한 고객확인(KYC) 의심거래 모니터링 및 규제기관 보고 등을 종합적으로 한번에 해결해 가상통화 취급 과정에서 자금세탁방지 효율을 극대화할 수 있다”라며 “가상통화와 원화 법정통화의 연계는 금융 정책과 은행과의 협의를 통해 추후 제공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페이게이트 이동산 기술이사는 “규제를 준수하면서도 높은 수준의 안전성, 보안성을 확보한 가상통화 지갑의 시장 수요가 충분히 많다는 판단 아래 서비스 범위를 확대하게 됐다”라며 “세이퍼트가 ICO기업이나 가상화폐거래소의 자금세탁방지와 이상 거래 탐지, 입금자 확인 영역에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신 블록체인 기술과 빅데이터 활용 능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