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약정리

‘애플워치4’ 심전도 기능 탑재…헬스케어 업체로 진화하는 애플

2018.09.13

‘애플워치4’가 공개됐다. 3년 만의 첫 디자인 개편과 함께 헬스케어 기능이 강화된 것이 특징이다. ‘베젤리스’ 디자인을 적용해 화면 크기를 키웠으며, 더욱 정확한 심박 측정이 가능한 ‘심전도(ECG)’ 기능이 탑재됐다. 불규칙한 심장 리듬을 선별해 심장 질환을 알려줄 수 있다. 애플워치4는 심전도 기능이 탑재된 첫 소비자용 제품으로, 애플은 이번 애플워치를 통해 헬스케어 사업 부문을 더욱 강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 베젤리스 디자인이 적용된 ‘애플워치4’

애플은 9월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위치한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애플워치4’와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등의 신제품을 발표했다. 이 중 애플워치4는 가장 첫 번째 순서로 발표됐다. 특히 이번 발표에서 강조된 건 ‘건강’ 기능이다. 제프 윌리엄스 애플 최고운영책임자는 “완전히 재설계된 애플워치4는 지속해서 필수적인 커뮤니케이션 및 피트니스 동반자로 자리 잡고 있으며, 이제 최초로 소비자에게 직접 제공되는 심전도(ECG) 앱과 넘어짐 감지 같은 획기적 기능을 추가해 당신의 똑똑한 건강 지킴이가 됐다”라고 말했다.

 

더 커진 디스플레이

애플워치4는 사전에 유출된 이미지대로 베젤리스 디자인을 갖췄다. 이를 통해 이전과 제품 크기를 비슷하게 유지하면서도 화면 크기를 30% 이상 늘렸다. 38mm, 42mm의 케이스 크기로 나왔던 이전 모델과 달리 40mm, 44mm 두 크기로 나뉘어 제공된다. 디스플레이가 커진 만큼 시각적으로 표시되는 정보도 많아졌다. ‘워치OS5’는 더 커진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UI를 제공한다. 새로운 워치페이스에는 8개의 기능을 커스터마이징해 표시할 수 있다. 앱 아이콘과 글씨 크기를 키워 가독성을 높일 수 있게 됐으며 더 많은 정보를 정확하게 전달한다. 사진, 지도, 캘린더 앱은 더 많은 정보를 표시하도록 디자인됐다.

| 화면이 30% 이상 커졌다.

뒷면은 블랙 세라믹과 사파이어 크리스탈로 구성돼 전파가 앞뒤로 쉽게 전달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셀룰러 서비스 품질을 높였다는 얘기다. 두께는 이전 세대 제품보다 얇아졌다. 용두(디지털 크라운)에는 햅틱 반응이 포함돼 더욱 기계적이고 빠르게 반응하는 느낌을 준다.

 

심전도(ECG) 기능이 중요한 이유

이번 애플워치4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능은 심전도(ECG) 측정이다. 기존 애플워치도 광학식 심박 센서를 갖춰 심장 박동수를 측정할 수 있었다. 기기 뒷면에 내장된 녹색 LED 빛을 피부에 쏘아 맥박과 혈액량의 변화를 감지해 심박수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이런 방식은 편리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웨어러블 기기들이 채택하고 있다. 하지만 정확도가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대략의 심박수는 측정할 수 있지만, 정밀한 의료기기로는 쓸 수 없다. 반면, 심전도는 더욱 전문적인 심장 모니터링 기능이다. 심장질환 진단에 활용되는 방식이다.

| 심전도(ECG) 기능

사용자가 용두 부분에 손가락을 대면 애플워치4가 가슴을 가로질러 전류를 전달해 심장의 전기 신호를 추적한다. 약 30초간의 과정을 거치면 심장 박동 분류가 이뤄지고 정상적인 리듬과 불규칙한 리듬을 판별해 애플 건강 앱에 저장한다. 심한 건강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심방세동 징후가 있는지 알 수 있다. 이 데이터는 건강 앱에 PDF 형식으로 저장돼 의사와 공유할 수도 있다. 애플은 애플워치4를 통해 건강 진단용으로써 웨어러블 기기의 가능성을 연 셈이다.

| 손가락을 용두(디지털 크라운) 부분에 갖다대면 작동한다.

하지만 심전도 기능이 국내에도 적용될지는 불투명하다. 애플워치4의 심전도 기능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승인을 받았으며 ECG 앱과 불규칙 리듬 알림 기능은 올 연말에 미국 시장에 한해 출시될 예정이다. 각 나라 관련 기관에 승인을 받아야 적용될 수 있는 기능인 탓이다. 특히, 원격의료 사업 규제가 엄격한 한국 시장에 당장은 도입될 가능성이 낮아 보인다. 현재 미국 애플 공식 사이트의 애플워치4 소개 페이지에는 심전도 기능이 소개돼 있지만, 한국 사이트의 소개 페이지에는 심전도 기능에 대한 설명이 빠져있다.

이 밖에도 새로운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를 활용한 넘어짐 감지 기능이 추가됐다. 사용자가 넘어질 경우 화면에 경고를 표시하고 응급 서비스를 요청할 수 있도록 한다. 60초 이상 응답이 없으면 자동으로 긴급 구조 요청이 이뤄지고 사용자의 긴급 연락처로도 메시지가 전송된다.

 

사양 및 가격은?

애플워치4에는 새로운 듀얼코어 64비트 ‘S4’ 프로세서가 탑재됐다. 애플은 이전 모델보다 성능이 2배 이상 향상됐다고 주장한다. 또 전력 소모량을 줄여 배터리는 이전과 마찬가지로 최대 18시간 유지된다. 평균적인 사용 수준에서는 2일간 지속된다. 스피커 출력은 50% 커졌다. 마이크를 재배치해 사운드 품질을 개선하고 에코를 줄여 전화나 시리, 워키토키 기능을 최적화했다. 기존의 모든 밴드는 애플워치4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며, 새로운 스테인리스와 골드 스테인리스 마감이 추가됐다.

| 새롭게 추가된 골드 스테인리스 케이스

애플워치4는 9월14일부터 사전 주문이 시작되며 21일 출시된다. GPS 모델은 399달러, 셀룰러 모델은 499달러부터 시작한다. 애플워치3는 279달러에 판매된다. 한국은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았으며, 출시 시기와 가격은 미정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