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장애인 휴대폰 방문 수리 서비스 오픈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은 물론 출장비도 무료다.

가 +
가 -

서비스센터 방문은 비장애인에게도 번거로운 일이다. 방문 가능한 시간과 방문 가능한 장소를 맞추는 게 은근히 까다롭다.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에게는 더욱 수고로운 일이다. 국내 교통환경이 비장애인 중심으로 꾸려져 있어, 이동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LG전자는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내방이 힘든 장애인 고객 대상 방문 서비스를 마련했다.

LG전자는 9월17일 휴대폰 수리를 위해 서비스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장애인 고객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제품 수리가 필요한 고객은 LG전자 콜센터(1544-7777)에 ‘찾아가는 휴대폰 서비스’를 신청하고 방문 날짜와 시간을 정하면 된다. 출장비는 2만원 안팎으로, 기존 전자제품 출장 수리 비용과 동일하다. 보증기간 내 제품 하자의 경우, 서비스 요금은 물론 출장비도 무료다. 또 당일 내 수리가 어려운 경우에는 수리 기간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도 무료로 대여해 준다.

LG전자는 이번 서비스를 위해 지난 4월부터 5개월간 시범 서비스를 진행했다. 이 기간 동안 ▲출장 서비스 시 필요한 부품 ▲고장 유형 ▲자주 문의하는 기능 등 시범 서비스를 통해 얻은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 시스템을 정비했다.

LG전자는 이 같은 제도를 알지 못해 도움을 받지 못하는 장애인들이 없도록 지역별 사회복지단체들과도 연계해, 사회복지사들이 장애인들에게 이 프로그램을 알리도록 할 계획이다.

LG전자 CS경영센터장 유규문 상무는 “LG의 고객 서비스 정신을 바탕으로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필요한 서비스를 제대로 받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