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한국공항공사, 미래형 스마트공항 만든다

"공항 시설 확대만으로는 서비스 개선에 한계"

가 +
가 -

KT와 한국공항공사가 손잡고 미래형 스마트공항 구축에 나선다.

KT와 한국공항공사는 9월17일 서울 김포공항 한국공항공사 사옥에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스마트공항 구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증강현실·가상현실(AR·VR), 5G, 사물인터넷(IoT) 등 4차 산업혁명의 기반 기술을 활용해 스마트공항을 구축해나가겠다는 게 이번 협약의 핵심 내용이다. 협약식에는 KT 한상현 공공고객본부장, 한국공항공사 정세영 건설기술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가 세부 협력 사항으로 발표한 내용은 ▲IoT 기반의 공항시설물 관리 ▲AI 챗봇을 활용한 여객 안내 ▲AR·VR을 활용한 서비스 발굴 ▲5G/LTE 기반 미래공항 기술 경쟁력 강화 등이다.

스마트공항 구축의 배경으로 한국공항공사는 기존 시스템의 한계를 짚었다. 공항 이용객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가운데 공항 시설 확대 구축만으로는 서비스 개선에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한국공항공사는 전국 14개 공항을 건설·관리·운영해오며 축적한 역량을 바탕으로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공항 마스터플랜을 수립했다.

KT는 자사가 보유한 ICT 역량을 한국공항공사가 가진 공항 운영 역량에 접목해 공항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고 고품질 여객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KT 한상현 공공고객본부장은 “KT가 보유한 ICT 역량을 집약해 한국공항공사의 스마트공항 구현과 미래 신공항 건설에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며 “궁극적으로는 공항 이용객들에게 즐겁고 편리한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내 공항이 지속 가능한 글로벌 선진 공항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