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사진] 아이유가 ‘강추’…소니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

2018.09.20

“오늘 소개해드릴 제품은 소니에서 자신감 있게 내놓은 모델이에요. ‘WH-1000XM3’라는 모델입니다. 제가 지금 착용하고 있는 모델이고요. 제가 지금 5년째 소니코리아 오디오 모델로 활동 중인데요. 그동안 제가 체험해봤던 헤드폰 중에 가장 자신 있게 추천해 드릴 수 있을 정도로 무선 노이즈 캔슬링 기능이 완벽하게, 이전 모델도 완벽하다고 생각했는데 더더욱 완벽해졌다고 느꼈어요. 저도 물론이고 소니코리아 오디오 쪽에서도 아주 자신이 만만합니다.”

| 아이유는 5년 연속 소니 오디오 브랜드 광고 모델로 활동 중이다.

소니가 새로운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출시했다. 이름은 ‘WH-1000XM3’다. 소니코리아는 9월20일 동대문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무선 노이즈 캔슬링 헤드셋 1000X 시리즈의 3세대 모델 WH-1000XM3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소니 오디오 브랜드 광고 모델로 활동하는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 씨는 이날 직접 WH-1000XM3을 착용하고 나와 제품의 특장점인 노이즈 캔슬링 기능을 소개했다.

| WH-1000XM3는 블랙, 실버 총 2가지 색상으로 나왔다.

 

| 이날 아이유는 블랙 색상 제품을 착용했다.

소니와 아이유가 “자신이 만만한” 이유는 새로운 노이즈 캔슬링 프로세서 ‘QN1’을 탑재했기 때문이다. 이번에 적용된 QN1 프로세서는 전작보다 4배 더 빠른 연산력, 32비트 오디오 신호, DAC와 AMP를 통합한 원칩 등이 특징이다. 25년간 소니에서 스피커와 헤드폰 설계를 담당한 와타나베 나오키 소니 WH-1000XM3 프로젝트 리더는 “이미 소니 노이즈 캔슬링 플랫폼은 업계에서 최고 성능 수준에 도달했지만, 4세대 플랫폼을 위한 전용 칩을 개발했다”라고 말했다. 이번 QN1 프로세서 적용을 통해 저음뿐만 아니라 중·고음역 소음까지 상쇄시킬 수 있게 됐다.

| 와타나베 나오키 소니 WH-1000XM3 프로젝트 리더는 ‘QN1’ 프로세서를 번쩍 들었다.

| 이명오 영디비 대표가 발표한 ‘WH-1000XM3’ 노이즈 캔슬링 성능 측정치. 저음을 포함해 중·고음역대의 노이즈 캔슬링 성능이 향상됐다.

| 소니는 “단지 소음을 줄여주는 시대를 넘어 소음이 사라지는 시대로”라는 마케팅 문구를 내세운다. 물론 조용하긴 하지만, 소음이 완전히 사라지진 않는다.

사용자 편의성도 강화됐다. 무게는 275g(WH-1000XM2)에서 255g으로 줄었다. 이어패드는 우레탄 폼 소재를 채용해, 착용감을 향상시켰다. 오랜 시간 착용할 수 있도록 귀가 닿는 접지 면적은 20% 늘리고, 내부 각도는 귀의 경사에 맞춰 디자인해 더 넓은 귀 주변 공간을 확보했다. 또 밴드 부분 설계를 변경해 두상에 맞는 슬림한 실루엣을 실현했다. ‘요다 현상’을 개선했다는 얘기다.

| 전작과 마찬가지로 척척 접힌다.

| 스마트폰과 연동돼 다양한 사용자 맞춤형 기능을 제공한다.

WH-1000XM3는 블랙, 실버 총 2가지 색상으로 9월20일 정식 출시된다. 가격은 49만9천원이다. 전작보다 5만원 내린 가격이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