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IPTV에 구글 AI 음성비서 탑재

"유튜브에서 요가 영상 틀어줘"

가 +
가 -

LG유플러스가 IPTV에 ‘구글 어시스턴트’를 탑재하며 AI 서비스 역량 강화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구글의 인공지능(AI) 음성비서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U+tv(IPTV) ‘UHD 셋톱박스’에 탑재했다고 9월26일 밝혔다. 지난해 LG유플러스는 네이버의 AI 플랫폼 ‘클로바’와 제휴를 맺고, 음성인식 기능이 있는 U+tv 리모컨을 통해 TV 음량 조절, 채널 변경 및 각종 음성 검색을 지원하고 있다. U+tv 사용자는 여기에 구글 음성인식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까지 사용할 수 있게 됐다.

U+tv 셋톱박스 이용자는 200만명에 달한다. 이들은 추후 U+tv 전용 리모컨에서 음성명령을 통해 구글 주요 서비스인 ▲유튜브 ▲구글 포토 ▲구글 검색 ▲구글 번역 등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다.

특히 기존에는 검색 키워드를 말해야 유튜브 영상을 찾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유튜브에서 요가 동영상 틀어줘”, “유튜브에서 물광 메이크업 튜토리얼 틀어줘” 등 자연어로 말해도 원하는 영상을 쉽게 찾아 바로 시청할 수 있다. 영상의 제목을 몰라도 보고 싶은 장면이나 순간을 말하면, 관련된 인기 영상을 띄워주는 식이다.

구글 포토로는 사람, 장소, 사물 등 키워드를 말해 간편하게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사진을 찾아 큰 TV 화면으로 볼 수 있고, 구글 검색을 통해서는 배우 또는 콘텐츠명 키워드 하나로 관련 정보를 한 화면에 볼 수 있다. 구글 번역은 “’안녕하세요’가 영어로 뭐야?”라고 리모컨에 말하면 번역해준다. 영어 이외에도 일본어,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 21개국 언어를 TV 화면을 통해 번역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원강훈 IPTV제휴서비스팀장은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IPTV에서도 AI 기반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됐다”라며 “국내 최초 안드로이드TV 셋톱 출시 및 U+tv에 유튜브 채널, 유튜브 키즈앱을 탑재하는 등 구글과 협업을 강화해 지속적으로 제휴 분야를 늘려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