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도 ‘지식인’ 서비스 한다…베타테스터 모집

가 +
가 -

‘설’로만 돌던 페이스북판 ‘지식인’ 서비스, ‘퀘스천(question)’의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의 미래를 만들 수 있게 도와달라'(Help us build the future of Facebook)는 공지를 통해, 이 서비스의 베타 테스터를 모집한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 question 1

페이스북의 퀘스천은 국내 포털의 ‘지식인’, ‘신지식’과 유사하지만, 페이스북의 소셜 네트워크와 신뢰 관계를 기반으로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페이스북은 ‘당신의 전문적인 ‘질문’ 참여는 채용 담당자들을 포함하여 수천만명의 사람들에게 보여 질 것’이라며 참여를 독려하고 있는데, 희망하는 사람은 아래와 같은 질문 중 하나를 선택하여 답변을 작성하면 됩니다.

  • 비행 공포증을 이기는 방법은?
  •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재미있는 가족 활동은?
  • 2009년 미국 증권 시장 붕괴의 원인인?
  • 구글 크롬과 인터텟 익스플로러의 주된 차이는?
  • 비틀즈가 성공한 이유는?

페이스북 ‘퀘스천’의 실제 서비스 모습은 IT전문지 테크크런치에서 입수해 보도했는데, 공개된 서비스 캡쳐 이미지를 보면, ‘퀘스천’ 메뉴는 페이스북 왼쪽 사이드바에 위치하게 됩니다.

facebook question 2

테크크런치는 엄청남 페이지뷰를 만들어 낼 수 있는 Q&A서비스를 시작하는 것은 당연하다면서 이 서비스가 정식으로 시작되면 야후 ‘앤서즈’와 최근 아드바크를 인수한 구글, 링크드인, 전문 Q&A 서비스인 쿼라를 능가할 것이라고 전망하였습니다.

소셜 웹을 선점하고 있던 트위터에게 ‘소셜 플러그인’으로 한방 날리고, ‘체크인’ 서비스로 기존 위치기반 서비스인 포스퀘어 등을 떨게 만든 페이스북의 이번 행보가 Q&A 서비스로 이어졌습니다. Q&A 서비스 판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페이스북이 ‘퀘스천’을 일련의 새 기능들과 결합하는 것도 생각해 볼 수 있을 텐데, ‘질문’이 소셜 플러그인 방식으로 외부 사이트에 제공되고, ‘좋아요(Like’)를 통해 지인들과 추천·공유되며, 체크인과 결합하여 지오태킹 되는 것을 상상해 보면 페이스북이 ‘퀘스천’을 페이스북의 미래로 표현한 것이 결코 무리는 아닌 듯 합니다.

국내 포털의 Q&A서비스가 익명의 스팸성 글들로 넘쳐나는 상황에서,  페이스북이 지인 신뢰 기반의 ‘질문’으로 광범위한 국내 이용자 저변을 만들어 낼 수 있을까요? ‘지식인’이 오늘의 네이버를 만든 것처럼.[함께 보면 좋은 글]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