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글 우수성 알리는 새 글꼴 개발한다

디지털시대의 한글꼴을 고민하고 새 글꼴을 개발한다.

가 +
가 -

네이버가 한글의 우수성을 알리는 ‘마루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디지털 시대 한글 글꼴의 의미와 방향을 고민하고 새로운 글꼴을 개발하는 게 뼈대다.

네이버는 10월8일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한 새로운 한글 프로젝트 마루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번 프로젝트는 안상수 한글 타이포그라피 디자이너와 함께 변화하는 디지털 환경에서의 한글꼴의 의미를 되새기고, 명조체 중심의 새로운 글꼴을 개발한다.

이번에 개발되는 글꼴은 용량은 줄이고 다양한 포맷을 지원해 이용자 편의성을 향상시키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마루 프로젝트는 ‘한글꼴의 현대적 원형을 잇는 줄기’라는 뜻으로 이름 지어졌다.

네이버는 2008년부터 한글의 우수성과 아름다움을 알리기 위해 ‘한글한글 아름답게’ 캠페인을 진행해왔다. 이 캠페인을 통해 ‘나눔고딕체’, ‘나눔명조체’, ‘나눔스퀘어체’, ‘나눔스퀘어라운드’ 등의 서체를 개발했으며, 누구나 쉽게 다양한 글꼴을 쓸 수 있도록 무료 배포해왔다.

네이버는 마루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한글의 길을 묻다’를 주제로 한 대담을 8일 오후 3시 네이버 그린팩토리 커넥트홀에서 진행하며, 브이라이브로 생중계한다. 안상수 마루 프로젝트 디렉터 겸 한글 타이포그라피 디자이너와 함돈균 고려대 민족문화연구원 HK연구교수가 토론을 진행하고, 조승연 작가가 사회를 맡는다. 이번 대담에서는 한글이 가진 가치와 한글의 현재와 미래를 디자인적, 인문학적, 비교문화적 관점에서 다룰 예정이다.

마루 프로젝트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11월 ‘네이버 디자인 콜로키움’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