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라운드X,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 테스트넷 오픈

가 +
가 -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회사 그라운드X가 지난 8일 자체 개발한 글로벌 퍼블릭 블록체인 플랫폼 ‘클레이튼(Klaytn)’의 테스트넷을 파트너 대상으로 오픈했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개발자들이 자유롭게 연구하는 플레이 그라운드가 되겠다는 의미를 담은 사명 그라운드X에서 따온 프로젝트 이름이다. 땅(Ground)의 주요 구성 요소인 찰흙(Clay)과 돌(Stone)의 합성어로, 향후 클레이튼에서 활용될 토큰의 이름은 ‘클레이(Klay)’다.

이번에 공개된 클레이튼 테스트넷 버전의 명칭은 나무에서 모티브를 얻은 ‘아스펜(Aspen)’으로, 향후 업데이트가 이뤄질 때마다 나무의 이름으로 버전이 명명된다. 그라운드X는 클레이튼의 기술 구조와 지향점을 담고 있는 포지션 페이퍼를 홈페이지에 최초 공개했다.

클레이튼은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디앱이 운영될 수 있도록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비트코인이 한시간, 이더리움이 수분 걸리는 거래 성사 시간을 1초 안팎으로 단축시켰다. 초당 거래내역 수(TPS)를 1500까지 끌어올렸다. 클레이튼은 합의가 필요한 작업은 책임감이 강한 서비스 사업자들로 이루어진 합의 노드에서 처리하고, 합의가 필요 없는 읽기 요청 등의 작업은 레인저 노드가 담당하게 함으로써 합의 노드의 작업을 줄여 속도를 높이는 방식을 채택했다.

그라운드X는 우선 파트너 대상으로 테스트넷을 시범 운영한 뒤 일반 대중들에게 소스코드를 공개하는 절차를 거쳐 내년 1분기 중 메인넷을 정식으로 오픈한다는 방침이다. 클레이튼의 테스트넷을 사용하고자 하는 기업이나 개발자는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내부 심사를 통해 제공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그라운드X 측은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술에 친숙하지 않은 일반 이용자들이 자연스럽고 쉽게 블록체인 기술을 접할 수 있도록 토큰을 보관하기 위한 암호화폐 지갑 설치, 지갑을 사용하기 위한 개인키 관리 등 이용자 입장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진입장벽으로 느껴지는 불편한 경험들을 최소화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라며 “대규모 이용자 대상의 디앱을 준비하는 기업들이 클레이튼을 이용해 안전하고 투명하게 데이터를 처리하고, 서비스를 운영하는 데 유용한 데이터들을 손쉽게 추출하고 정제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클레이튼은 블록체인 기반의 서비스 개발을 위해서 필수적으로 필요한 개발도구(툴킷)와 튜토리얼도 이날 함께 선보였다.  툴킷에는 클레이튼 위에서 생성된 토큰들의 안전한 보관, 전송을 지원하는 ‘클레이튼 월렛’, 블록 생성, 거래 정보 등 클레이튼 플랫폼에서 일어나는 모든 활동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클레이튼스코프’, 블록체인 관련 보상 기반의 지식 공유 플랫폼 ‘블라스크’ 등이 포함되어 있다. 블라스크에서 블록체인 관련 질의, 응답 활동시 토큰이 보상으로 주어진다.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는 “블록체인의 대중화를 위해서 대규모 이용자를 확보한 블록체인 서비스가 등해 블록체인 기술의 가치와 유용성을 증명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며 “이를 위해 이용자, 기업, 개발자 친화적인 UX로 클레이튼을 개발했고, 파트너들과 완성도 있는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