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퍼센트, 60억원 투자 유치

신용평가모형 연구개발, 뱅킹 시스템 고도화에 투자할 예정

가 +
가 -

중금리대출 전문 기업 에잇퍼센트(8퍼센트)가 신규 지분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월10일 밝혔다. 투자에는 DSC인베스트먼트를 포함한 3개사가 참여했으며, 투자금은 총 60억원이다.

투자 참여사들은 8퍼센트가 보유한 다년간의 사업운영 능력과 성장 가능성을 높이 평가했다. 특히 기술금융을 통한 견조한 성장세와 함께 사회 전반적으로 긍정적 효과를 창출하며 임팩트 투자의 저변을 넓혀가는 사업 방향을 중요하게 판단, 투자를 결정했다. 참여 기업 중 DSC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16년 2월 이후 추가 투자를 진행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DSC인베스트먼트 이한별 수석팀장은 “IT 기반의 금융분야 혁신은 세계적인 추세이며, 특히 미래 기술인 AI가 바꿔나갈 산업 중 하나가 대출 분야이다”라며 “산업 초기부터 지켜봤던 8퍼센트가 이를 해낼 것으로 기대하며, 제도화 이후 시장 수요를 담아내기에 최적화된 기업으로 여겨진다. 8퍼센트가 지향하는 가치에 또 한 번 힘을 보탤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투자 배경을 밝혔다.

8퍼센트는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신용평가모형 연구개발 및 뱅킹 시스템 고도화에 투자할 예정이다. 특히 대출자들의 서비스 환경 개선과 투자자들이 안정적으로 수익을 얻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고도화할 계획이다.

이효진 8퍼센트 대표는 “8퍼센트는 ‘기술을 통해 더 많은 사람에게 최적의 금융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로 중금리대출 시장을 개척해왔다”라며 “앞으로도 대출자와 투자자가 서로 돕는 연결의 혁신을 지속해 우리 사회의 연대 정신을 저축하고 결실을 보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