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게임즈, 블루홀 ‘에어’ 한국 퍼블리싱 맡는다

북미, 유럽에 이어 한국 시장도 카카오게임즈

가 +
가 -

|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왼쪽)와 블루홀 김효섭 대표

카카오게임즈가 블루홀에서 개발한 PC MMORPG ‘에어’의 한국 서비스 운영을 맡는다. 북미, 유럽 시장 퍼블리싱에 이어 한국 시장 서비스 계약까지 확정됐다. 에어는 전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게임 ‘배틀그라운드’를 제작한 블루홀에서 개발 중인 신작 PC 온라인 게임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카카오게임즈는 10월12일 블루홀이 개발 중인 MMORPG ‘에어’의 한국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어는 진화된 기계문명과 마법이 공존하는 세상으로 스팀펑크 세계관을 바탕으로 한 MMORPG로 다양한 비행선과 탈 것을 이용한 RvR(진영 대 진영), 공중 전투 등이 특징이다.

양사는 이번 계약으로 국내와 글로벌 시장 모두에서 협력 관계를 맺게 됐다. 블루홀과 카카오게임즈는 지난 2016년 에어의 북미-유럽 지역 퍼블리싱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또 카카오게임즈는 현재 배틀그라운드의 국내 서비스를 맡고 있기도 하다. 양사는 에어의 성공적인 개발과 안정적인 운영 및 서비스를 통해 공동의 성장을 이뤄나갈 계획이다.

조계현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세계 최고 수준의 PC 온라인게임 개발 및 흥행 능력을 입증한 블루홀과 다시 한번 힘을 합친 만큼, ‘에어’를 통해 게이머들에게 재밌고 즐거운 게임, 만족할만한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을 약속한다”라고 전했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는 “’테라’와 ‘배틀그라운드’를 만든 블루홀의 개발력과 카카오게임즈의 풍부한 게임 서비스 경험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에어’를 유저들의 큰 기대에 부응하는 게임으로 선보이도록 최대의 개발 역량을 투입하겠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