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집’ 버킷플레이스, 네이버로부터 투자 유치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가 +
가 -

버킷플레이스가 네이버와 전략적 제휴를 맺고 인테리어 서비스 고도화에 나설 계획을 밝혔다.

인테리어 정보 플랫폼 ‘오늘의집’을 운영하는 버킷플레이스가 네이버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이번 투자 유치로 버킷플레이스의 누적 투자유치액은 111억원이 됐다.

지난 2014년 7월 서비스를 시작한 오늘의집은 현재 웹과 앱을 더해 월간 22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방문하는 인테리어 정보 공유 플랫폼으로, 인테리어 플랫폼 분야 국내 최다 이용자수를 보유하고 있으며 앱 누적 다운로드는 300만건에 이른다. 2016년 3분기 인테리어 사진 속 제품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스토어를 연 이후 2018년 10월 현재 누적 거래액 600억원을 달성했다. 버킷플레이스 측은 “올해 안에 누적 거래액 800억원, 월 거래액 100억원을 무난히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최근에는 인테리어 O2O 스타트업 브랫빌리지의 사업권을 인수하면서 시공 영역으로도 발을 넓혔다. 현재 전국적으로 인테리어 및 시공 전문가 회원 2천여명을 확보한 상태다.

이승재 버킷플레이스 대표는 “오늘의집은 콘텐츠, 커머스, 시공영역을 확장하며 국내 1등 인테리어 원스톱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라며 “인테리어를 필요로 하는 모든 분들에게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고도화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