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26만4천원 자급제 폰 ‘갤럭시 J4+’, 12일 출시

2018.11.06

멀티 윈도우 기능을 지원하는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J4+’가 자급제 시장에 나온다.

삼성전자는 11월6일 멀티태스킹 최적화 스마트폰 ‘갤럭시 J4+’를 11월12일 국내 출시한다고 밝혔다. 갤럭시 J4+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와 3300mAh 대용량 배터리 등을 갖춘 제품으로 출고가는 26만4천원이다.

멀티 윈도우·대용량 배터리·1300만화소 카메라

갤럭시 J4+는 6.0형 18.5 대 9 비율의 와이드 디스플레이를 갖추고 있어, 두 개의 앱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멀티 윈도우 기능을 지원한다. 문자, 웹 서핑 등 다양한 멀티태스킹이 가능하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J4+에서 강조하는 기능은 3300mAh의 대용량 배터리와 카메라, 두 가지다. 1300만 화소(F1.9)의 후면 카메라는 촬영 버튼을 원하는 곳으로 이동할 수 있는 ‘플로팅 셔터’ 기능을 통해 한 손으로도 편하게 순간을 기록할 수 있다.

500만 화소(F2.2) 전면 카메라는 실시간으로 심도를 조절할 수 있는 ‘셀피 포커스’와 촬영 환경에 최적화된 밝기를 적용해 주는 ‘LED 플래시’ 기능을 구현한다. 다양한 카메라 모드와 필터, AR 스티커를 지원한다.

사양은 아쉽다. CPU는 1.4 GHz 쿼드코어가 탑재됐다. 색상은 블랙ㆍ골드 두 가지이며 자급제 폰으로 출시된다. 삼성닷컴과 11번가에서는 12일부터, 이통사 온라인몰 및 타 온라인 판매처에서는 19일부터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갤럭시 J4+는 인피니티 디스플레이,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멀티미디어 콘텐츠를 즐기는 소비자에게 최적의 제품”이라며 “강력한 스펙 뿐만 아니라 디자인, 편의성까지 모두 갖춰 만족스러운 선택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