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세계각지서 환경보호

가 +
가 -

lgecsr100606 LG전자가 유엔이 정한 ‘세계환경의 날’을 맞아 세계 각지에서 환경보호활동을 벌였다.

5일 LG전자는 한국을 비롯한 미국, 일본, 중국, 러시아, 스페인 등 전 세계 모든 법인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글로벌 환경보호의 날(Global Volunteer Day)’ 행사를 가졌다.

서울에서는 박준수 노조위원장과 노사관계를 책임지고 있는 CRO(Chief Relations Officer) 김영기 부사장 등 노경대표가 참여한 가운데 안양천 근처에서 행사가 열렸다. 경기도 평택, 충북 청주, 경북 구미, 경남 창원 등 전국 사업장에서도 지역 하천 정화활동이 진행됐다.

이날 참석한 국내 임직원 1천여 명은 광합성 세균, 유산균, 효모균 등 오염물질을 없애는 미생물로 만들어진 ‘에코 볼(Eco-Ball)’ 3만 개를 지역 하천에 던지는 한편 하천청소 등 환경보호에 나섰다.

각 나라별로는 자원절약과 환경보호 캠페인, 유적지 청소, 식목행사 등 유엔환경계획(UNEP, UN Environment Program)이 발표한 ‘환경을 위한 30가지 습관’을 참조한 행사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미국과 멕시코에서는 LG전자 주관으로 초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재활용 교육과 환경포스터 경진대회가 열렸고 중국에서는 베이징, 난징, 타이저우 등 주요 도시에서 공공시설, 산, 하천 등 환경정화와 재활용 캠페인이 실시됐다.

러시아법인 임직원들은 모스크바에서 유적지 정화활동을 벌였고 태국에서는 방콕 무앙(Muang) 거리에서 식수행사가 열렸다. 또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리야드 인근 붉은모래 사막(Red Sands Desert)에서 사막정화 활동이 벌여졌다.

6월 중순으로 일정이 늦춰진 일본과 칠레에서는 임직원들이 도시 인근에서 공원정화활동과 식목행사를 갖기로 했다.

LG전자는 앞으로 매년 ‘세계 환경자원봉사의 날’을 열고 전 세계 법인을 대상으로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늘려 가도록 할 계획이다.

5일 서울 안양천 정화활동에 참여한 박준수 노조위원장은 “모두가 관심을 가지고 실천할 때 환경을 지켜 낼 수 있을 것”이라며 “환경을 살리는 활동에 적극 동참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노동조합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유엔은 1972년 제23차 총회에서 유엔 환경회의 개최일인 6월 5일을 세계환경의 날로 지정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지구 환경문제 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유엔환경계획과 양해각서를 맺고 올해부터 3년간 세계 권위의 지구환경대상(Champions of the Earth)을 후원하기로 한 바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