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뮤직 앱 ‘바이브’, 소셜 공유 기능 추가

아티스트 단위 '♡'도 누를 수 있게 됐다.

가 +
가 -

네이버 AI 뮤직 서비스 ‘바이브'(VIBE)가 좋아하는 노래를 쉽고 간편하게 공유할 수 있는 소셜 기능을 추가하고, 기존에는 곡 단위로만 지원되던 ‘좋아요’ 기능을 아티스트 단위로 추가 적용했다고 밝혔다.

바이브는 네이버가 지난 6월 선보인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차세대 뮤직 서비스다. AI가 사용자 개인의 취향과 주변 맥락 등을 고려해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곡을 엄선하고 ‘나만을 위한 플레이리스트’를 계속 만들어주는 게 특징이다. 네이버는 올 연말 네이버 뮤직 서비스를 종료하고 이를 바이브로 대체할 예정이다.

소셜 기능을 사용하려면 바이브 앱 내에서 페이스북 계정을 연동하거나, 친구의 네이버 아이디를 검색해 친구로 추가하면 된다. 이후 곡 재생 화면 하단에 있는 공유 버튼을 누르고, 자신이 좋아하는 곡을 공유하고 싶은 친구를 선택하면 된다.

연동된 페이스북 계정 또는 네이버 아이디를 기반으로 바이브 앱 내에서 친구를 추가하면, 친구의 프로필을 통해 친구들의 음악 취향을 확인할 수 있다. 친구의 청취 이력과 개인화된 사용 데이터 기반으로 생성된 믹스테입을 직접 플레이해보거나, 친구가 어떤 아티스트를 좋아하는지 알아볼 수 있다.

네이버는 소셜 기능에서 축적되는 사용 패턴 데이터를 바이브의 AI 추천 기술 품질 고도화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친구에게 어떤 곡을 추천하는지 데이터를 축적해 보다 다양한 음원 추천에 활용할 계획이다.

바이브 서비스 기획을 이끌고 있는 고영덕 리더는 ​”바이브 앱 내에서 음악 취향이 비슷한 이용자끼리 활발한 소통을 통해 음악을 폭넓게 감상할 수 있게 하고, 결과적으로 이용자들의 플레이리스트를 더욱 풍성하게 채워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