뱅크샐러드, ‘부동산 시세 연동 서비스’ 출시

부동산 관리 솔루션 기능을 추가했다.

가 +
가 -

뱅크샐러드가 ‘부동산 시세 연동’ 서비스를 11월21일 선보였다. KB부동산과 연동한 실시간 데이터를 바탕으로 전국 아파트 및 오피스텔 매매와 전세, 월세 시세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기존에는 뱅크샐러드 앱에 로그인해 직접 실물자산을 입력했다. 이제는 ‘MY금융’ 탭에서 ‘부동산 연동하기’ 버튼을 선택해 건물 형태(아파트, 오피스텔)를 선택하고 보유 형태(자가, 전세, 월세)와 평수를 선택하면 실시간으로 부동산의 가치 정보를 알 수 있다.

자가 소유 부동산이라면, 매입가와 희망 매도가 입력으로 부동산 가치를 좀 더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매입가를 입력하면 과거의 매입 시세 대비 현재 시세와의 차액을 파악할 수 있고, 희망 매도가의 경우 현재 시세가 원하는 매도가에 도달할 경우 별도의 알림을 제공해 시시각각 변화하는 부동산 시장의 흐름을 볼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올해 안에 빌라 시세까지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뱅크샐러드 측은 “이번 부동산 연동 서비스 오픈으로 뱅크샐러드는 이제 계좌, 대출, 주식, 펀드 등의 금융 자산과 신용관리를 위한 등급 개선에 이어 부동산 실물자산에 대한 정확성까지 높이며 개인을 위한 종합 금융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앞으로 더욱 완성도 높은 돈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라며 “부동산은 담보대출과도 밀접한 연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부동산 시세는 뱅크샐러드 이용자에게 더욱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뱅크샐러드는 이번 서비스를 출시하기 전 약 1개월 동안 부동산 시세 연동 시범 서비스를 운영했다. 그 결과 매일 평균 신규 연동 사용자가 400명 이상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사용자의 10% 이상이 부동산 시세를 등록하는 등 높은 연동률을 기록했다.

레이니스트 김태훈 대표는 “뱅크샐러드는 앱 하나만 내려받아도 전 국민이 모든 금융자산을 쉽게 확인할 수 있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나아가 앱이 알아서 돈 관리를 해주는 유용한 서비스로 인식되길 바란다”라며 “이번에 출시된 부동산 시세 연동 서비스 역시 그 연장선으로 부동산도 관리할 수 있는 자산이라는 점을 인지시키는 동시에 시세 변동 알림 등을 통해 실제 부동산 거래에도 참고할 수 있도록 해 앱을 통한 돈 관리 영역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