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세대재단, ‘2018 체인지온’ 개최

가 +
가 -

다음세대재단이 11월28일, 전주 한국전통문화전당에서 ‘2018 비영리 미디어 컨퍼런스 체인지온’을 개최한다.

체인지온은 공익 활동을 하는 비영리단체들의 미디어 활용과 정보 공유를 촉진하는 행사다. 2008년부터 해마다 개최해 올해로 11회째를 맞았다. 2018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이 주최·주관하고, 카카오임팩트·행정안전부·전라북도·전주시·비영리를 위한 구글(Google for Nonprofit)·네이버·LG전자가 후원하며, 행정안전부의 ‘씬2018@전주 사회혁신한마당’과 함께한다.

올해 컨퍼런스 주제는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이다. 행사는 4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첫 세션은 ‘학자의 시선’을 주제로 서울대학교 언론정보학과 김은미 교수와 서울시립과학관 이정모 관장이 강연을 맡았다. 두 연사는 컨퍼런스 주제인 ‘비영리 생명체의 멸종.생존.탄생’을 각각 사회과학자와 자연과학자의 시선으로 공유한다.

두 번째 세션은 ‘기술·블록체인·인공지능’을 열쇳말로 잡았다. 미래 기술 핵심으로 떠오르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을 소개하고, 그것이 불러올 사회 변화를 가늠해본다. 카카오의 블록체인 자회사 그라운드X의 이종건 박사, 한겨레 사람과디지털연구소 구본권 소장이 진행한다.

세 번째 세션은 ‘비영리·스타트업·조직문화’를 다룬다. 애자일 컨설팅 김창준 대표와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기업 크립톤의 양경준 대표가 비영리 조직의 새로운 가능성을 모색한다.

마지막 세션은 새로운 방식으로 자기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네 사람의 이야기를 듣는다. 희망토의 강영수 이장은 청년농부의 삶을, 유튜브 ‘생각많은 둘째언니’의 운영자 장혜영은 중증발달장애 동생과 함께하는 일상을, 걸스로봇 이진주 대표는 여성으로서 자신의 새로운 도전과 모험을, 디지털 저널리스트 채반석은 언론사에서 일하는 프리랜서의 경험을 이야기한다.

다음세대재단 방대욱 대표는 “2018 체인지온 컨퍼런스가 빠른 기술 혁신으로 새로운 변화의 시대를 살아가는 지금, 비영리 생태계의 미래를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2018 체인지온은 다음세대재단 페이스북 페이지로도 생중계된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