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주거단지 기반 차량공유 서비스 출시

주거단지를 노린 카셰어링 서비스다.

가 +
가 -

카셰어링 업체 그린카가 주거단지 내 이용자를 겨냥한 카셰어링 서비스 ‘빌리지카’를 선보인다.

빌리지카는 아파트, 주상복합, 오피스텔 등 주거단지를 기반으로 차량을 공유하는 커뮤니티형 카셰어링 서비스다. 서비스 명칭은 주거단지 입주민들이 내 차처럼 카셰어링 서비스를 이용하라는 뜻으로, 마을을 의미하는 영어 단어 빌리지(Village)를 활용했다.

주거단지 거주자가 그린카 차량을 직접 관리하는 방식으로 서비스 품질을 보장하게 되며, 입주민에게는 최대 65%까지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그린카 측은 쇼핑 및 자녀통학 등 다양한 목적으로 세컨드카를 고려한 이들에게 빌리지카 서비스가 큰 호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린카는 서울 및 경기 지역을 시작으로 추후 빌리지카 서비스를 전국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주거단지 내 차고지를 직접 마련하고 차량을 관리할 빌리지카 오너를 상시 모집하고 있다.

빌리지카 오너는 매월 그린카 30시간 무료 이용 쿠폰과 5만원 상당의 그린카 포인트를 제공받으며, 친구 추천 및 세차 등 부가적인 미션 수행에 따라 추가 혜택도 받을 수 있다. 단, 신규 그린존 마련에 따른 주차비는 카오너의 개인 부담이다.

김좌일 그린카 대표는 “이번 빌리지카 출시를 통해 카셰어링 서비스가 주거단지의 세컨드카를 넘어 내 차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그린카는 지난해 3월 캠퍼스 커뮤니티 카셰어링 서비스 ‘캠퍼스카’를 선보인 바 있다. 현재 전국 캠퍼스의 절반이 넘는 약 150개 캠퍼스에 총 600대 차량이 배치되었으며, 총 60만건 이상의 이용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