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해외송금 30만건 돌파…”10명 중 7명 재이용”

가 +
가 -

한국카카오은행(카카오뱅크)은 해외송금 횟수가 지난달 말 기준 30만건을 넘어섰다고 11월29일 밝혔다. 지난해 7월 서비스를 선보인 지 약 15개월 만의 일이다.

카카오뱅크 해외송금은 지난해 8월 1만건, 지난 2월 10만건, 지난 6월 20만건을 기록하며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카카오뱅크가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월 단위로 고객 이용 현황을 분석한 결과 카카오뱅크 해외송금 서비스 이용 경험이 있는 고객의 재이용 비율은 약 70%에 달했다.

카카오뱅크 측은 “해외 거주 유학생, 해외 주재원 등을 중심으로 생활비 송금 등 정기적으로 이용하는 고정 고객층이 형성되고 있다”라며 “저렴한 수수료로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는 장점 덕분에 기존고객 이용 비중이 꾸준히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현재 카카오뱅크는 전세계 22개국에 12개 통화로 해외 송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미국 달러화 포함 19개국 송금의 경우 5천달러 이하는 정액 수수료로 5천원을 받고 있다. 5천달러가 넘는 송금의 수수료는 1만원이다. 그 외 일본, 필리핀, 태국으로 송금할 경우 금액에 상관없이 수수료가 8천원이다.

통화 별 송금 건수 비중은 미 달러화 36%, 유로화 24%, 캐나다 달러화 11%, 호주 달러화 10%, 영국 파운드화 5% 순으로 나타났다.

카카오뱅크는 내년 1분기에 세계 최대 송금결제 네트워크 기업인 웨스턴유니온과 손잡고 ‘모바일 해외 특급 송금 서비스’를 선보인다. 기존 은행 영업점에서 웨스턴유니온 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때보다 낮은 수준의 수수료로 전세계 웨스턴유니온 55만곳의 가맹점을 통해 해외송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네티즌의견(총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