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에이트립, 동남아 여행객 위한 영어 서비스 출시

여행정보 플랫폼 크리에이트립, 동남아 영어권으로 시장 확대

가 +
가 -

한국을 여행하는 아시아권 여행객을 위한 여행 정보 플랫폼 ‘크리에이트립’이 동남아 영어권으로 시장 확대에 나선다.

크리에이트립은 12월3일 중국어 번체로 제공되던 자사 여행 정보 서비스를 영어로도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상가포르,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영어권 국가에서도 크리에이트립의 한국 여행 정보 및 예약 서비스를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크리에이트립은 한국을 방문하는 아시아권 여행객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한국 여행지와 핫플레이스 등 현지인 수준의 여행 정보를 제공한다. 현재 대만, 홍콩 등 중화권 방한관광객 4명 중 1명이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크리에이트립은 최근 방한객이 급증하고 있는 동남아 영어권 국가들로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동남아 방한관광객은 연간 200만명에 이르며, 최근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

크리에이트립 영어 서비스는 기존 콘텐츠 원문을 그대로 번역하지 않고 영어권 사용자들의 언어적 특성에 맞게 콘텐츠 및 UI를 구성했다. 또 실제 여행지를 방문했을 때 혼동이 없도록 한국어를 병기했다.

임혜민 크리에이트립 대표는 “크리에이트립이 선보인 영어 서비스는 이들에게 한국여행 정보를 더 찾기 쉽고 더 이해하기 쉽게 전하는 통로가 될 것”이라며, “영어를 시작으로 다국어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중화권, 동남아 영어권에 이어 아시아 전역에 크리에이트립 서비스를 선보여 아시아를 대표하는 온라인 여행 정보 플랫폼으로 성장해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네티즌의견(총 0개)